‘5·18공청회 파장’ 정치권·언론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마녀사냥’ 여론은 “5.18 민주화운동 폄훼 아니다” 사뭇 다른 반응
‘5·18공청회 파장’ 정치권·언론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마녀사냥’ 여론은 “5.18 민주화운동 폄훼 아니다” 사뭇 다른 반응
  •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각각 차분한 대응 속 자유한국당은 “무조건 사과”

드루킹 김경수 여론조작 사건을 비롯한 손혜원 의원의 권력형 비리 의혹, 서영교 의원 재판거래 의혹,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폭로,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해외이주 의혹 등으로 궁지에 몰렸던 여권과 좌파언론이 5.18 공청회를 계기로 일제히 반격에 나선 모양새다.

특히, 논란이 거센 5.18 전문가 지만원 박사를 초청해 공청회를 개최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둘러싼 여론몰이가 흡사 마녀사냥 분위기로 흐르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5·18 공청회에서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밝혀 또 다른 논란을 지피고 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자신에 대해서도 관리책임을 물어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며 “비대위원장인 나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5.18 북한군 개입설’을 계속 주장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한국당의 태도는 일부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오고 있다. 비록 5.18이라는 민감한 사안임을 감안하더라도 여당이 각종 비리의혹에 명확한 불법행위를 저지른 자당 의원들까미 묻지마 감싸는 것과 비교해 지나친 눈치보기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5.18진상규명 공청회를 통해 막말을 했다는 해당 의원들도 ‘5.18민주화운동 폄훼한 것이 아니다’며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그 가운데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와 관련 “두 가지 쟁점인 북한군 개입·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승복력 있는 검증이 이뤄지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징계·제명이 아니라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조사 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되어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하여 본연의 임무를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과 함께 이번 공청회를 주최했던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이와 관련, “5.18에 대한 입장은 이미 수차례 밝혔다”며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서 투명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진태 이른바 5월 단체의 반발에 대해선 “진의가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5.18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거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김순례 의원은 11일 사과문을 통해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 관련 비하 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다만 유공자 선정 기준과 관련해선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지난 8일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5.18전문가 지만원 박사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對)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일부 발언과 관련해 민주당 등 4개 정당과 5.18 관련단체에서 강한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이번 5.18 공청회 관련 언론은 자유한국당과 김진태 의원 등 일방적인 때리기식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언론보도에 달린 댓글 여론의 온도는 사뭇 다르다. 여론은 이들 의원들에 대한 비판과 함께 “5.18 유공자명단 공개하라는 것은 많은 국민들의 뜻(ahat****)”, “광주시민들 욕하는 것이 아니다. 김진태 의원은 민주화 유공자 공개로 더 이상 광주유공자를 비난하는 것을 바로 잡자는 것(join****)”, “광주 민주화 운동은 인정해야 하지만, 부정 수급자들은 걸러내야 한다(agap****)” 등과 같은 지지 반응도 적지 않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