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청년키움식당' 2년차 사업.... 복합문화지구 누에아트홀내에서 본격적인 운영 돌입
완주군, '청년키움식당' 2년차 사업.... 복합문화지구 누에아트홀내에서 본격적인 운영 돌입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청년키움식당이 2년 차 사업을 시작했다.

15일 완주군은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추진단이 완주군청 옆 복합문화지구내 누에아트홀 내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서는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군의회 의장, 이재식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장, 배민식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식품산업처장 등이 참석해 새로운 시작을 축하했다. 

청년키움식당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사업으로 외식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이 외식업설비가 갖춰진 사업장에서 창업기획, 매장운영 등의 실전경험을 쌓는 공간이다.

완주군은 2년 차를 맞아 기존 이서면에서 임대로 사용한 공간 대신 누에아트홀 내로 자리를 옮겼다. 
 

임차비를 줄여 참가팀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으로 주변의 완주군청, 팝업스페이스 누에살롱, 문화복합지구 누에, 군립중앙도서관 현재 단계별 조성되고 있는 종합스포츠타운까지 주변의 시설과 상생하며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는 방침이다.

특히 메뉴개발, 경영, 회계, 구매 등 외식창업에 필요한 전문가를 운영위원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참가팀들에게 집합교육과 개별 컨설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첫 번째 참가팀인 완전팀(박성준 외5)은 '고객에게 맞춤형 메뉴로 완전한 한 끼로 충분하게' 슬로건을 가지고 두 달간 청년키움식당을 운영한다. 

완전팀은 로컬푸드를 활용한 ▲수제돈까스 ▲또띠아피자 ▲닭가슴살 샐러드 등 완주에서 생산한 건강한 식재료를 기본으로 다이어트식, 활력충전식 등 메뉴를 직접 개발한 요리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식품·외식분야 창업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실전 경험 기회가 없는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자는 취지"라면서 "외식 창업 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꿈을 키우고 그 꿈을 완주에서 이루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