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START....454개 강좌에 수강생 2천500여명 참여
군산시,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START....454개 강좌에 수강생 2천500여명 참여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2월 18일부터 4월 28일까지 제1기 찾아가는 동네문화카페, 배달강좌를 실시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강좌를 제공할 예정이다.

작년부터 실시된 찾아가는 동네문화카페는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를 평생학습의 장으로 활용됐으며 올해는 경로당, 마을쉼터, 아파트관리실까지 강좌 장소를 확대하고 배달강좌도 함께 시행된다.

시는 작년 12월 2회에 걸쳐 강사, 사업주, 수강생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설명회를 실시했으며 강좌를 담당하는 매니저 활동교육 진행 후 72명의 매니저를 선발했다.

이번 동네문화카페 사업으로 454개 강좌에 수강생 2천500여 명, 배달강좌 사업에 114개 강좌에 828명이 참여해 소상공인 사업장 513개소, 매니저 72명, 강사 409명 등 일자리 창출 효과, 골목상권 활성화, 지역공동체 회복 등 다양한 파급효과를 가져왔다.

군산시는 중복된 수강참여 제한, 강사 교육 강화, 정기적인 강좌 점검 등을 통해 원활한 강좌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동네문화카페·배달강좌 사업 시행으로 어려운 군산 경제에 큰 희망을 주고 있다"며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사업인 만큼 지속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일자리 창출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