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2019 상반기 '남동형 사회공헌 일자리' 진행
인천 남동구, 2019 상반기 '남동형 사회공헌 일자리' 진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1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복지와 일자리를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한 '2019년 상반기 남동형 사회공헌 일자리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18일 구에 따르면 지난 1월 공개모집을 통해 사업 참여자 78명을 선발, 사회공헌 일자리사업 개념과 개인정보 보호 등 업무 전반에 대해 교육을 했다.

사회공헌 일자리사업은 보람 일자리의 경우 맞춤형 복지파트너 1개 분야다. 
 

또 재능나눔 일자리는 이웃집 만능 수리공, 지역아동센터 학습지원, 평생학습 매니저, 공중화장실 불법 카메라 단속, 구 기부 식품 제공사업장 인력지원, 마을 활동가 양성 및 지원, 아동 급식 모니터링 운영 등 7개 분야로 각 동 행정복지센터 및 해당 부서에 배치돼 활동하게 된다.

보람 일자리 참여자들은 독거노인이나 고위험, 위기가정을 직접 방문해 안부확인 및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동 맞춤형 복지사업의 서포터 역할을 하게 된다. 

재능나눔 일자리 참여자들은 주거 취약계층 환경개선, 41개 지역아동센터 학습 프로그램 강사파견, 공중화장실 일명 '몰카' 단속 등 다양한 지역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활동시간은 월 57시간 기준, 1일 6시간 이내로 평균 주 3∼4회로 활동비는 올해 남동구 생활임금이 적용돼 시간당 단가는 9천490원이며 월 최대 54만940원까지 받을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사회공헌 일자리사업의 경우 단순 일자리사업이 아닌 참여자가 보람과 긍지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사업"이라며 "올해도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는 사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