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명품숲 조성을 위한 벌채 적극 추진....1만1천680㏊ 시유림 대상
제천시, 명품숲 조성을 위한 벌채 적극 추진....1만1천680㏊ 시유림 대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2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시는 1만1천680㏊의 시유림을 대상으로 산림의 가치를 보다 증진하기 위해 2018년 가을부터 입목벌채를 실시 후 특화 수종을 심어 테마가 있는 숲을 조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봉양읍 옥전리 등 총 50㏊의 시유림을 벌채했으며 올봄에는 경관 뛰어난 자작나무, 피톤치드 효과가 우수하고 수형이 수려한 화백 나무, 단풍이 아름답고 수액 채취도 가능한 고로쇠나무 등 경관과 산림휴양에 특색 있는 나무를 조림할 예정이다.
 

또한 조림된 수목은 시에서 국비와 도비를 지원받아 풀베기와 덩굴 제거를 수년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에 있다.

한편 명품숲 조성을 위해 벌채된 입목은 지역 내 원목 생산업자에게 매각해 총 2억7천만 원의 세외수입을 창출했으며 지역 목재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시 관계자는 "산림자원의 보호뿐만 아니라 이를 적극 활용해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산림휴양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자연치유도시 제천의 이미지에 걸맞은 아름다운 명품숲을 지속해서 조성·육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