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왜 결정은 국가가 하는데 가난은 나의 몫인가? ... 사회주의의 XYZ까지 가보면 떠오르는 질문에 답하다
[신간] 왜 결정은 국가가 하는데 가난은 나의 몫인가? ... 사회주의의 XYZ까지 가보면 떠오르는 질문에 답하다
  •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2.2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렌스 W. 리드 편저, 전현주 외 3인 역, 지식발전소, 2019

상생, 동반성장, 경제민주화, 소득주도 성장, 평등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그리고 포용적 성장. 한국 사회에 어느새 깊이 스며든, 이 같은 가면을 쓴 사회주의의 모습을 고발하는 신간이 나왔다.

<왜 결정은 국가가 하는데 가난은 나의 몫인가>가 바로 그것. 우리 사회에서 사라진 줄만 알았던 사회주의를 드러내고 그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보여주는 책이다. 어떤 사회주의자가 “사회주의의 ABC”를 알려주겠다고 한다면, 그는 분명 ABC까지만 말하고 싶을 것이다. 가슴 따뜻한 이야기, 모호한 약속들, 좋아 보이는 정치 프로그램들.

그러나 사회주의의 끝이 결국 어떠할지에 대해서는 아무 말이 없다. 그래서 이 책이 나왔다. ‘사회주의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XYZ, 그 끝까지 답한다. 정부가 점점 커져서 인간의 자유를 억압하고, 더 빈곤한 나라를 만들며, 그들이 앞세우는 경제적 약자를 더 힘들게 하는 사회주의의 결말을 말이다.

이 책에 실린 총 26편의 글들은 사회주의의 근본적인 동기와 실제 결과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사회주의가 표면적으로 호소하는 것의 이면을 보여준다. 그 어떤 정치, 경제 또는 사회조직제도도 단순히 그 옹호자들이 말하는 것만으로 판단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수박 겉핥기식의 사고가 아닌, 사회주의의 기본 전제와 그것이 실제로 만들어내는 결과들을 바탕으로 독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돕는다.

대한민국 정치가 점차 자유시장경제에서 멀어지고 있고, 사회주의적 경향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만약 당신이 평화롭고 선의를 가진 사람이라면, 존중받아야 마땅한 개개인들에게 가장 좋은 것이 주어지길 바라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고 나서 분명 진지하게 생각하게 될 것이다.

책은 ‘제1장 사회주의란 무엇인가?’, ‘제2장 왜 사회주의에 끌리는가?’, ‘제3장 복지는 다 좋아?’, ‘제4장 믿고 싶은 것과 실제 일어나는 일은 다르다’, ‘제5장 듣지 못한 싸이렌’, ‘제6장 그들은 정말 사회주의자였을까?’로 구성되어 있다.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어떻게 정의해도 사회주의는 정부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것도 아주 큰 정부. 이미 우리는 정부의 팽창과 그로 인해 야기되었던 고통을 경험했는데도 사회주의는 여전히 큰 정부를 내세운다.

많은 사회주의자들이 좋은 의도를 갖고 있다 해도, 매년 몇 조 달러를 강제로 재분배하고 다른 사람들의 삶의 모든 측면을 일일이 규제하는 일이 맡겨졌을 때 그들이 선하고 정직하기를 기대하기란 어려울 것이다. 그런 권력은 성인도 바로 죄인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 주장이다.

사회주의를 겉으로 보이는 부드러운 벨벳 장갑으로만 판단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그 안에 숨겨진 강철 주먹을 폭로한다. 사회주의의 정체성을 올바르게 파악하고 이해하는 것은 우리의 자유를 지키고 더 나은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데 꼭 필요한 일 가운데 하나다. 이 책은 사회주의의 모든 것을 생각하기를 권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