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웹소설 시장으로 늘어나는 학원… 문피아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떠오르는 웹소설 시장으로 늘어나는 학원… 문피아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3.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웹소설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웹소설 시장 규모는 매년 두자릿수 이상 성장해 2018년 3,530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4,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웹소설 시장이 확대되면서 연간 수입이 10억원 이상인 스타 작가들도 대거 등장했다. 유명 작가의 경우 월 억대 수입을 올리는 경우도 있다.

이에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작가지망생이나 새롭게 웹소설 시장에 뛰어든 신인 작가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웹소설 작가 지망생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들을 위한 웹소설 학원도 증가하고 있다. 전문성을 갖춘 웹소설 학원을 통해 스토리 구상법, 글을 쓰는 작법 등을 배울 수 있어 실제로 인기가 높다. 이 가운데 웹소설 연재 사이트 문피아에서 오는 5월 런칭하는 문피아 아카데미가 주목받고 있다.
 

문피아 아카데미는 웹소설 플랫폼에서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것은 물론 자사 매니지먼트를 통해 프로작가 데뷔가 가능하고 전폭적인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특히 문피아 대표이자 1세대 웹소설 작가, 장르 소설의 대가인 김환철 대표(금강 작가)가 직접 강사로 나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 대표가 강의하는 금강 클래스는 1:1 컨설팅 클래스로 100% 유료 작가 데뷔를 지원한다. 유료 연재 경험이 있지만 더 성장하고 싶은 신인, 기성 작가나 유료 연재 경험은 없지만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1:1 심화 강의로 구성되어 있다. 스토작성법부터 캐릭터 구성법, 1:1 원고집필 지도를 통해 단순한 강의가 아닌 멘토로서 차별화된 커리큘럼을 제공한다.

판타지 클래스는 작가지망생과 신인 작가를 위한 입문반으로 현재 웹소설업계에서 가장 인정받는 현직 스타작가 6명이 강사진으로 나선다. 인기작가들의 풍부한 경험과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론 위주가 아닌 실전에서 활용할 수 있는 특화된 커리큘럼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피아 아카데미가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작가데뷔시스템이다. 수강생을 위한 100만원 장학금 혜택부터 문피아만의 특별한 프로모션, 문피아 PD의 1:1 작품 피드백까지 프로작가로 성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작가 데뷔를 지원한다.

김환철 문피아 대표는 “웹소설 작가가 됐다고 해도 5년 안에 90%의 작가들이 사라진다. 그만큼 쉽지 않은 시장이다. 문피아 아카데미의 핵심은 단순히 작법을 가르치는 것이 아닌 차별화된 커리큘럼과 시스템을 통해 오랫동안 작가 활동을 할 수 있는 유료 작가를 양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강 클래스, 판타지 클래스는 오는 4월 8일 문피아 홈페이지를 통해 수강생 모집을 시작한다. 로맨스 클래스는 6월 오픈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