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CIB 역량 강화’ TF 출범 ‘체질강화’
우리금융지주, ‘CIB 역량 강화’ TF 출범 ‘체질강화’
  •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1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기업투자금융(Corporate&Investment Banking)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CIB 역량 강화’ TF팀을 출범시켰다. 그룹 차원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한 것.

앞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지주 출범식에서 금융 명가 자리를 찾기 위해 추구할 4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CIB를 꼽은 바 있다.

은행 IB 부문이 역량을 입증해온 가운데 종금 IB를 끌어올릴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 2월 금융당국에 겸영업무 인가를 신청하고 우리종금과 연계 영업 채비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지주는 중장기적으로 옛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자리를 채울 증권사 라인업에 관심이 높다. 우리금융지주는 지주사 전환 3개월만에 최근 자산운용(동양, ABL) 인수를 마쳤다.

부동산신탁(국제자산), 캐피탈, 저축은행, 증권사, 보험사로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 범위를 확장해 나갈 계획인 것.

증권사는 중견급 이상 인수를 물밑 검토 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으나, 올해는 자본비율을 감안해야 하고 무엇보다도 시장에 매물이 부재하다는 점이 난관이다.

이로 인해 향후 우리종금이 금융당국 인가를 받고 증권사를 전환한 뒤 중소형 증권사를 인수해 덩치를 키우는 시나리오가 오르내린다.

증권사 전환 여부는 우리종금이 지주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본격 검토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올 1월 지주 출범식에서 손태승 회장은 우리종금을 상반기에 지주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