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 라텍스 넘어 메모리폼까지…침대 매트리스 A to Z
스프링, 라텍스 넘어 메모리폼까지…침대 매트리스 A to Z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1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명의 발전은 보다 편안한 삶을 살기 위한 욕구에서 비롯된다. 인간의 삼대 욕구 중 하나인 ‘수면’도 여기에 해당한다. 과거, 그저 몸만 눕힐 수 있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던 맨바닥을 시작으로 동물가죽, 깃털, 덮개, 이불, 그리고 오늘날의 침대 매트리스까지 인간의 욕구에 맞춰 수면 환경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우리의 잠자리를 책임지고 있는 지금의 매트리스도 더욱 안락한 수면활동을 위해 끊임없는 변화를 이루고 있다. 첫 시작은 단순했다. 18세기 미국의 면 생산량이 급증하면서 이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들이 생산하다 면솜으로 채운 매트리스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 후 Samuel P.Kittle이 스프링 특유의 탄성과 지지력을 갖춘 스프링 코일을 적용한 ‘스프링 매트리스’를 개발했다. 19세기에 이르러 우수한 복원력과 탄성, 진드기 번식을 억제하는 천연 라텍스를 결합한 ‘라텍스 매트리스’가 등장했다.
 

천연 라텍스 재질 자체가 열과 습기에 약하다는 한계를 극복, 스프링과 라텍스 매트리스의 장점은 살리면서 그간 거론된 단점을 보완해 한층 업그레이드한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개발했다. 메모리폼은 폴리우레탄 성분으로 만들어진 고밀도 저탄성 소재로 NASA 우주항공용으로 쓰일 만큼 충격을 흡수하고 체압을 분산하는데 효과적이다. 덕분에 오래 누워있어도 몸에 무리를 주지 않아 선진국에서는 이미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스프링 매트리스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지만 메모리폼을 적용한 유명 수입 매트리스 전문점들이 입점하며 메모리폼 매트리스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메모리폼 자체가 고급소재다 보니 가격이 부담스러워 제품구매를 망설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에 폼매트리스 대표 브랜드 소노까사는 기존 메모리폼 침대가 인지도 있는 수입 매트리스 브랜드 이름값 덕분에 가격이 배로 뛰는 것을 깨닫고, 직접 생산과 유통을 담당하며 합리적인 가격과 기능을 보유한 가성비 침대를 제공하고 있다.

소노까사의 메모리폼 매트리스의 모든 레이어를 구성하는 폼으로 무독성의 친환경 소재로 알려진MDI메모리폼만을 사용했다. 다만 구성하는 폼 레이어에 따라 하드타입과 소프트 타입으로 나뉜다. 폼 매트리스를 구성하는 각각의 폼은 밀도와 경도가 다른 메모리폼, 고탄성폼, 기능성 폼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폼을 어떤 두께로 어느 레이어에 위치시키느냐에 따라 폼 매트리스의 착와감과 기능이 달라진다.

소노까사 폼 매트리스의 레이어 최상부층에는 ‘4D Air 폼’을 적용했다. 쿨폼과 MDI 고탄성폼을 결합시키고 통기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부와 상부에 공기가 순환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준 기능성 폼이다.

두번째 레이어는 소프트 타입은 메모리폼을 적용하여 누운뒤 서서히 가라앉는 느낌을 주어 좀더 부드럽게 감싸안아 주는 역할을 하며, 하드 타입은 MDI 고탄성폼을 적용하여 단단하게 받쳐주는 느낌을 준다.

세번째 레이어는 라텍스의 탄성과 폼의 부드러운 성질을 함께 가지고 있는 라이크라텍스를 적용하여 상부에서 가해지는 압력을 골고루 분산시켜 안락함을 제공해 주는 역할을 하며, 네번째, 다섯번째 레이어는 매트리스의 베이스가 되는 부분으로 MDI 고탄성폼 하드와 소프트를 두께를 달리하여 적용했다.

세번째부터 다섯번째 레이어의 폼은 소프트 타입과 하드 타입에 따라 동일한 폼이지만 두께를 달리하여 소프트, 하드의 느낌을 구현해 한국인이 선호하는 너무 푹 잠기지 않고 받쳐주는 느낌의 매트리스를 완성했다.

소노까사 매트리스의 원자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의 복잡한 절차를 거쳐 환경부의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 이는 국내 대기업 브랜드에 이어 국내 2번째로 친환경 인증을 공식적으로 획득한 것이다. 커버 역시 유칼립투스 나무에서 추출한 천연섬유인 텐셀을 적용한 소재를 사용했다.

업체관계자는 “매트리스의 다양한 변천사만큼 소노까사 역시 스프링 매트리스를 시작으로 현재의 메모리폼 매트리스를 완성하기까지 무려 역시 30년이란 긴 시간을 연구에 투자했다”며 “수면 전문가 집단이 그 긴 시간을 매트리스와 수면환경에 몰입한 이유는 많은 이들에게 건강하고 편안한 수면라이프를 선사하기 위함이다”고 밝혔다.

한편, 소노까사는 매트리스 타입별로 1인용 침대, 킹사이즈침대, 일체형침대, 호텔침대, 퀸침대 등 본인이 원하는 형태의 맞춤형 침대 매트리스를 제안하고 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