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방송인 유병재 영상에 응답하여 ‘유병재 스티커’ 15일 출시
틱톡, 방송인 유병재 영상에 응답하여 ‘유병재 스티커’ 15일 출시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1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병재와 콜라보레이션 챌린지 진행

SNS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며 폭 넓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유병재는 '유병재식 유머'로 젊은 세대의 취향을 저격하는 새로운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이에 글로벌 쇼트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이 방송인 유병재와 콜라보레이션 챌린지를 진행한다. 콘텐츠 다변화를 모색하는 틱톡은 유병재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틱톡 내 새로운 트렌드를 꾀할 전망이다.

유병재는 본인의 틱톡 계정에서 해당 스티커를 활용한 영상을 올려 눈길을 끌었으며, 업로드한 영상에 팔로워 관심이 높아지자 틱톡은 평소 개그 소재로 쓰이는 유병재의 누렁니를 모티브로 스티커를 제작, 실제로 이빨을 누렇게 만들어주는 ‘유병재 스티커’를 만들었다. 현재 틱톡에서는 해당 콘텐츠로 15일부터 21일까지 #유병재스티커 챌린지가 진행 중이다.

특히 미국에서 시작된 틱톡 #thisismyvoice(나의목소리가들려) 챌린지 콘텐츠의 전세계 조회수는 현재 1억 4천 4백만을 넘으며, 한국에서도 #나의목소리가들려 챌린지 콘텐츠 조회수가 총 2천 1백만 이상을 기록하는 중이다.
 

특정 주제 없이 자유로운 소재로 1~3단계로 점점 변화하는 모습을 15초 영상에 담는 챌린지로, 유저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으며 샘해밍턴, 딘딘, 이승윤, 돈스파이크, 성훈, 하지원, 황치열, 더보이즈도 #나의목소리가들려 챌린지에 참여하여 더 큰 인기를 몰고 있다.

틱톡 관계자는 “해외 유명인들이 틱톡의 스티커 기능을 활용해 개성있는 콘텐츠를 업로드하며 챌린지에 동참하여 크리에이터 및 팬들과 소통한 사례가 많이 있으며, 이번 유병재와의 콜라보레이션은 단순히 챌린지 동참이 아닌 함께 콘텐츠를 기획한 새로운 시도라 더욱 의미 깊다”고 밝혔다.

틱톡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챌린지 과제 및 인기 주제를 제공하며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표출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챌린지 과제를 통해 개성을 표출함과 동시에 공통점을 발견하도록 함으로써 사용자들은 틱톡 커뮤니티에 소속감을 느끼도록 하며, 특히 새로운 스티커 개발과 챌린지를 진행하며 크리에이터 및 팬들이 즉각 연결되도록 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