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어앱, 몸캠피씽 24시간 신고 센터 운영..."몸캠피싱 동영상유포 막는다"
시큐어앱, 몸캠피씽 24시간 신고 센터 운영..."몸캠피싱 동영상유포 막는다"
  • 김상민
  • 승인 2019.04.18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여자친구를 사귀고 싶은 호기심에 K 채팅 앱에 가입한 M군(16)은 채팅 도중 영상 채팅을 하자는 상대방의 꾀임에 넘어가 신종 사이버범죄인‘몸캠피싱을 당하고 망연자실했다.

한 여성과 채팅앱을 통해 대화하다 ‘다른 프로그램으로 대화하자’는 유혹에 상대방이 보내준 파일을 스마트폰에 내려 받자 B군의 휴대폰 연락처가 모두 유출된 것이다. 이후 얼굴과 알몸을 드러낸 채 자극적인 영상통화를 한 후 상대방이 갑자기 M군의 연락처 목록을 보여주면서 ‘당장 돈을 보내지 않으면 알몸 영상을 지인들에게 퍼뜨리겠다는 지속적인 협박을 받고 괴로워했다.

최근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채팅 앱이 유행하면서 상대방과 대화하면서 ‘알몸 채팅’을 유도한 뒤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몸캠피싱 범죄가 급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하여 몸캠피싱 분석을 하고 있는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하여 몸캠피싱 분석을 하고 있는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

서울시의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몸캠피싱 피해자는 3만 1000여명에 이르는데 이중 40%가 미성년자이며, 몸캠피씽 피해 특성상 주변 시선이 두려워 대부분 신고조차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실제 피해 규모는 연간 1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어 사회적 문제로 이슈가 되고 있다.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몸캠피씽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채팅 중 상대방이 설치를 유도하는 출처가 불분명한 앱을 설치하지 말고, 자신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란 사진과 영상도 삭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최근 몸캠피싱 등 사이버범죄의 수법과 유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사이버범죄 대다수는 중국 등 해외 범죄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단속이 쉽지 않다. 만약 몸캠피싱 피해를 당해 협박을 받고 있다면 혼자 고민하지 말고 즉시 적극적인 신고와 함께 전문업체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몸캠피씽 피해를 당한 경우 당황하지 말고 초기 대응의 중요성을 인지하여 신속하게 IT 보안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아 동영상 유포를 막고 차후 피해를 막는 등 확실하게 대처하여 금전적인 피해와 유포에 대한 피해 두 가지 모두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근 ‘MBC 실화탐사대’ 몸캠피싱 편에 보안 솔루션 기술 자문으로 출연하기도 했던 ‘시큐어앱’은 다년 간의 IT 보안 솔루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몸캠피씽 신종 수법과 행동패턴 등을 분석해 빅데이터 기반의 몸캠피싱 대응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하여 피해자를 위한 24시간 1:1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어 몸캠피싱 협박으로 고민하고 있는 많은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24시간 신고 접수를 통해 몸캠피싱 대응 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시큐어앱 관계자는 “최근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편리해진 점도 있지만 반대로 스마트폰 악성코드를 이용한 다양한 해킹 사기 피해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사생활 보호가 필요한 정보는 개인 PC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스마트폰의 보안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