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청와대, 2위 문화체육관광부, 3위 국토교통부
[브랜드평판]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청와대, 2위 문화체육관광부, 3위 국토교통부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1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분석결과, 1위 청와대 2위 문화체육관광부 3위 국토교통부 순으로 분석되었다.

​우리나라의 정부기관은 헌법과 정부조직법에 의하며, 헌법에 의해 중앙정부는 대통령과 행정부로 구분된다. 이처럼 정부의 행정조직은 법령에 근거하여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2017년 7월 기준 정부조직법상 중앙행정기관은 18부 5처 17청으로 구성돼 있으며, 중앙행정기관의 소속별 편제는 대통령 소속과 국무총리 소속으로 구분할 수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정부기관 49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2019년 3월 17일부터 2019년 4월 18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171,091,984개를 분석하였다. 지난 2019년 3월 정부기관 브랜드 빅데이터 144,491,980개와 비교하면 18.41% 증가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하였다.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분석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정부기관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2019년 4월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청와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법무부,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고용노동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금융위원회, 통계청, 경찰청, 통일부, 기상청,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세청, 산림청, 외교부, 농림축산식품부, 병무청, 해양수산부, 검찰청, 여성가족부, 문화재청 순이었다.​

1위, 청와대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7,743,755 소통지수 2,535,283 커뮤니티지수 2,925,6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204,700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13,548,862 와 비교하면 2.54% 하락했다.​

2위, 문화체육관광부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3,880,455 소통지수 3,567,456 커뮤니티지수 1,748,4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196,320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3,941,873 와 비교하면 133.30% 상승했다.​

3위, 국토교통부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3,535,065 소통지수 3,174,695 커뮤니티지수 1,976,12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685,880 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7,034,227와 비교하면 23.48% 상승했다.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4월 정부기관 브랜드평판 결과, 청와대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되었다. 정부기관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19년 3월 정부기관 브랜드 빅데이터 144,491,980개와 비교하면 18.41% 증가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7.11% 상승, 브랜드소통 34.50% 상승, 브랜드확산 6.25% 상승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2019년 4월 정부기관 브랜드평판지수는 2019년 3월 17일부터 2019년 4월 18일까지의 분석한 49개 정부기관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결과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