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도권 청약 인기 단지 살펴보니… 역세권 중소형 아파트가 싹쓸이
지난해 수도권 청약 인기 단지 살펴보니… 역세권 중소형 아파트가 싹쓸이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2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세권에 위치한 중소형 아파트가 분양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작년 한 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공급된 아파트 중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8곳은 역세권 입지를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용면적 85㎡ 미만의 중소형 아파트가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서울 및 수도권에서 분양한 아파트 평균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 8월 경기 화성시에서 공급한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104.91대 1)’인 것으로 집계됐다. 뒤를 이어 ‘동탄역 예미지 3차(106.81대 1), ‘미사역 파라곤(104.91대 1)’이 세 자릿수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노원 꿈에그린(97.95대 1)’, ‘DMC SK VIEW(91.62대 1)’,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79.9대 1), 신길파크자이(79.63대 1)’ 등 더블역세권 이상의 단지들이 선전하며 높은 경쟁률을 이어갔다.

특히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상위 10개 단지 중 중대형으로만 구성된 1개 단지를 제외한 전체 9개 단지 1,519가구의 81.3%(1,235가구)는 전용면적 85㎡ 미만의 중소형 아파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전문가는 “역세권 아파트는 편리한 교통과 풍부한 인프라가 확보돼 청약 시장에서 수요자를 사로잡는 흥행요인 1순위로 꼽힌다”며 “경기 침체로 자금부담이 덜한 주거지를 찾는 수요자들에게 역세권에 입지한 중소형 아파트는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실속 있는 소비를 추구하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올해도 역세권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러한 입지와 조건을 갖춘 신규 분양 단지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경기도시공사와 대우건설은 5월,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지금지구 A4블록에 들어서는 공공분양 아파트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경기도시공사가 시행,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이 단지는 다산신도시의 마지막 공공분양이자, 지금지구의 유일한 공공분양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면적 51∙59㎡ 총 1,614가구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59㎡ 이하 소형으로만 이뤄진다. 경의중앙선 도농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서울시청역까지 40분가량 소요된다. 다산신도시 내 8호선 다산역(예정)이 개통되면 잠실역을 30분 대로 도달이 가능해 서울 도심 접근성은 더욱 우수해질 전망이다.

대림산업은 5월, 경기 성남 금광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으로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분양할 예정이다.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으로 진행되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9층, 39개 동, 총 5,320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51~84㎡, 2329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서울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이 도보 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입지이며, 위례신사선 연장 개발 사업으로 향후 강남 접근성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신영은 5월, 인천광역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복합 3블록에서 ‘루원 지웰시티 푸르지오’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49층, 5개 동, 전용 84㎡ 단일면적 총 778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역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고, 두정거장 거리에 위치한 석남역은 서울지하철 7호선이 2020년 개통할 예정이다.

금성백조는 5월, 인천광역시 서구 검단신도시 AA11블록에서 ‘검단신도시 예미지 트리플에듀’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4개 동, 전용면적 76~102㎡ 총 1,249가구 규모로 전용 85㎡ 미만이 약 70% 공급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 신설역이 도보권에 조성될 예정이다.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4구역 재개발을 통해서 ‘주안 캐슬&더샵’을 5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상 최고 35층 13개동, 전용면적 38~84㎡ 총 1,856가구 규모로 이 중 835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단지는 인천지하철 1•2호선 예술회관역과 석바위시장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은 컨소시엄으로 오는 5월 ‘사송 더샵 데시앙’을 선보인다. 경상남도 양산 사송신도시 B-3, B-4, C-1 블록에 들어설 이 단지는 지하 3층, 지상 최고 25층, 총 17개 동 규모로 3개 단지, 총 1,712세대, 전용면적 74~101㎡로 구성된다. 전용 85㎡ 미만이 87%에 달한다. 사송신도시 안에 현재 건설 추진중인 양산도시철도(11.4㎞)의 내송역(예정)과 도보로 7분 이내 거리에 인접해 있고, 부산도시철도 1호선 노포역과 두 정거장 거리로 부산과의 접근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