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서울시, 2위 경기도, 3위 제주도
[브랜드평판]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서울시, 2위 경기도, 3위 제주도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2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2019년 4월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1위 서울시 2위 경기도 3위 제주도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광역자치단체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하였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에 대한 지난 한달간 빅데이터 평판을 분석하였는데 2019년 3월 22일부터 2019년 4월 23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60,033,98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하였다. 2019년 3월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53,389,104개와 비교해보면 2.51%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분석에 사회공헌지표 분석을 새롭게 포함되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2019년 4월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순위는 서울시, 경기도, 제주도,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광주광역시, 경상북도, 강원도,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전라남도, 충청남도, 대전광역시, 울산광역시, 전라북도, 충청북도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서울시 ( 박원순 시장 ) 브랜드는 참여지수 981,475 미디어지수 4,834,396 소통지수 1,755,666 커뮤니티지수 1,174,419 사회공헌지수 2,684,3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430,340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7,493,000와 비교해보면 52.55% 상승했다.​

2위, 경기도 ( 이재명 도지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20,980 미디어지수 1,234,125 소통지수 4,546,854 커뮤니티지수 2,788,445 사회공헌지수 1,551,9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342,338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8,330,799와 비교해보면 36.15 % 상승했다.​

3위, 제주도 ( 원희룡 도지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4,729,599 미디어지수 1,598,003 소통지수 2,298,159 커뮤니티지수 1,125,846 사회공헌지수 576,67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328,285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서울시 브랜드평판지수 9,552,255와 비교해보면 8.12% 상승했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4월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서울시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되었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평판 분석을 해보니 2019년 3월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53,389,104개와 비교해보면 2.5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72% 상승, 브랜드 이슈 2.00% 상승, 브랜드소통 2.25% 상승, 브랜드확산 3.10% 상승, 브랜드공헌 2.52%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다.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평판분석은 제주도, 경기도, 서울시, 강원도,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 인천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북도, 전라북도, 경상남도, 전라남도, 충청남도, 충청북도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