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체험 텃밭 1천500계좌 분양... '시민농장' 25일 개장
수원시, 체험 텃밭 1천500계좌 분양... '시민농장' 25일 개장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2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문을 닫은 수원 당수동 시민농장이 '수원 탑동 시민농장'으로 돌아왔다.

경기 수원시가 25일 개장한 탑동 시민농장은 당수동 시민농장을 대체하는 농장이다. 2013년 시가 기획재정부 소유 부지를 빌려 조성한 당수동 시민농장은 한 해 방문객이 40만 명에 이를 정도로 시민의 쉼터로 자리 잡았지만 2017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면서 지난해 문을 닫았다.

시는 2018년 11월 탑동 540-2번지 일원 유휴 국유지 11만9천635㎡를 대부해 탑동 시민농장을 조성했다.

탑동 시민농장에는 '체험 텃밭', 도시농업교육 공간, 계절마다 드넓은 꽃밭이 펼쳐지는 '경관 단지' 등으로 이뤄져 있다. 경관 단지에는 해바라기, 코스모스, 연꽃, 보리 등을 심는다.

시는 시민농장 부지에 있던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경관 단지를 조성하려고 했지만 일부 건물 철거가 지연되면서 현재 연꽃단지, 벼단지만 조성한 상태다.

철거가 완료되는 대로 다양한 경관작물을 심어 관광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체험 텃밭 1천500계좌를 시민들에게 분양했으며, 텃밭을 분양받은 시민은 25일부터 농사를 짓고 작물을 재배할 수 있다.

교육농장에서는 청소년, 시민들이 농업·농촌 관련 교육을 받고 직접 농사도 지어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탑동 시민농장에서 도시생태농업을 체험하고 농업의 소중함을 알게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언제든 찾을 수 있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아름다운 경관 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