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페이' 10% 인센티브 지급 이벤트 연다
수원시, '수원페이' 10% 인센티브 지급 이벤트 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수원페이'에 현금을 충전하면 인센티브 10%가 더해진다.

수원시는 지역 화폐 '수원페이' 출시와 가정의 달을 기념해 5월 한 달 동안 일반 인센티브(6%)에 특별 인센티브 4%를 추가로 지급하는 이벤트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시가 4월 1일 출시한 수원페이는 충전식 선불카드형 지역 화폐로, 수원페이 이용자에게는 충전금액의 6%를 인센티브로 지급하는데, 5월에는 4%를 추가해 총 10%를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예를 들어 10만 원을 수원페이 계좌에 입금하면 포인트 10만6천 점이 충전되는데 5월에는 11만 점이 충전된다.

개인이 한 달에 최대 50만 원(1년 최대 400만 원)을 충전할 수 있으며 수원페이를 충전할 때 인센티브가 자동으로 더해진다. 단, 법인·단체에는 인센티브를 지급하지 않는다.

신용카드 모양의 수원페이는 카드 단말기가 있는 수원시 전통시장, 사회적경제기업, 연 매출 10억 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장(슈퍼마켓·편의점·음식점·미용실 등)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사행업소, 온라인쇼핑몰, 연 매출 10억 원 초과 사업장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수원페이를 사용하려면 먼저 스마트폰에 '경기지역화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며, 앱을 열어 '무료카드 신청하기'를 누르고 수원시를 선택해 수원페이 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본인 명의 예금계좌가 있는 만 14세 이상 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카드 수령 후 경기지역화폐 앱에서 등록하고 현금 충전 계좌를 연결해 원하는 금액을 충전하면 된다.

사용금액의 30%는 소득공제 혜택을 줘 가맹점은 신용카드 결제와 비교하면 0.3% 포인트 정도 수수료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수원시는 올해 청년 기본소득(청년배당)과 산후조리비 지원금 등 230억 원을 수원페이로 지급할 예정이며, 또한 수원페이 카드 오프라인 판매처를 확보해 스마트폰 사용을 어려워하는 시민들도 수원페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수원페이 도입을 추진한 심언형 지역경제과장은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행사, 수원화성문화제 전후에도 특별 인센티브 추가 지급을 추진하겠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