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무형문화유산 즐겁게 즐기자... '무형문화재 대축제' 내달 5일 개최
양주시, 무형문화유산 즐겁게 즐기자... '무형문화재 대축제' 내달 5일 개최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4.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오는 5월 5일 양주별산대 놀이마당과 양주관아지 통합공연장 일원에서 2019년도 무형문화재 대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와 온 가족이 함께 어우러지는 이번 무형문화재 대축제는 양주시 소재 ▲양주별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2호), ▲양주소놀이굿(국가무형문화재 제70호), ▲양주상여와회다지(경기도문화재 제27호), ▲양주농악(경기도문화재 제46호), ▲양주들노래(양주시 향토문화유적 제18호), ▲최영장군 당굿(황해도지정문화재 제5호), ▲나전칠기(경기도 제24호 무형문화재) 등 7개 무형문화제 보존회에서 주최한다.

이번 축제는 무형문화재 보유단체 소재지에서 개최됐던 공연을 집대성해 하나의 완전체화된 공연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등 양주시의 자랑인 무형문화유산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축제는 당일 오전 11시 30분 길놀이를 시작으로 서민들의 애환과 해학, 풍자를 가득 담은 원형 그대로의 무형문화재 공연과 함께 인간문화재 나전장 천봉 김정열 명장의 나전칠기 체험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하다.

또한 양주목관아 일원에서는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양주시가 주관하는 생생문화재 '양주목 관아, 버들고을을 환하게 비추다'를 진행, 모둠북, 엿가위놀이,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과 매학당 현판만들기, '나도 양주목사' 복색체험 등을 진행한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대축제는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를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가족 프로그램 중심으로 구성했다"며, "양주시 무형문화재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며 보전하고 계승,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