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상의 창직칼럼 - 서칭 파워
정은상의 창직칼럼 - 서칭 파워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07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엇보다 서칭 파워searching power 즉, 검색 능력을 키워야 한다. 지금은 스마트폰 하나만으로도 원하는 정보를 언제 어디서든 얼마든지 서칭할 수 있는 너무나 편리한 세상이 되었다. 진짜 정보와 가짜 쓰레기가 뒤엉켜 있는 정보의 바다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진짜 정보를 쉽게 서칭하는 탁월한 능력은 당연하게 경쟁 우위에 서도록 해 준다.

그런데 서칭은 하지 않고 서핑surfing만 열심히 하는 사람이 아주 많다. 서핑은 파도를 타듯 인터넷 바다를 흘러다니는 것을 말한다. 뉴스를 보거나 유행을 따르거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서핑을 즐기면서도 정작 중요한 서칭 능력에는 관심조차 두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서핑이 아니라 서칭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 아무나 하는 그 정도 수준의 서칭이 아니라 비즈니스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상당한 수준의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서칭 능력을 키울 수 있을까?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관련 키워드를 체득해야 한다. 당장 지금 자신이 서칭하려는 정보의 핵심 키워드가 단숨에 머리에 떠올라야 한다. 아무리 복잡한 내용이라도 금새 몇 가지 키워드를 이용해서 서칭하면 원하는 정보를 거뜬히 찾아낼 수 있다.
 

맥아더스쿨 대표 정은상
맥아더스쿨 대표 정은상

하지만 뭔가 서칭을 해야 하는데 마땅한 키워드가 떠오르지 않으면 난감해진다. 이런 능력은 누가 대신해 주기도 어렵다. 그래서 평소 일반인들이 어떤 키워드로 정보를 서칭하는지 주의깊게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네이버의 경우는 친절하게도 키워드를 월별로 모바일과 컴퓨터에서 얼마나 서칭하는지 보여주는 툴이 있다. 만약 자신이 새롭게 만든 키워드라면 서칭 조회수를 월별로 정리해서 트렌드를 분석하면 아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키워드로 서칭할 때 사용하는 플랫폼으로는 네이버, 구글 그리고 유튜브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여러가지 다양한 서칭 툴이 있지만 대표적으로 이 세 가지를 든다. 문제는 대부분의 우리나라 사람들은 네이버가 서칭을 위한 최고의 툴이거나 유일한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그렇지 않다.

오히려 네이버 보다는 구글이 더 확실하고 폭넓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은 심지어 세계 최대의 사전인 위키피디아wikipedia를 서칭 리스트의 맨 위에 올려놓고 있다. 그러나 많은 우리나라 국민들은 여전히 서칭은 당연히 네이버를 통해서 이루어져야 하며 네이버에 나온 정보를 그대로 믿어 버리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네이버가 전부 잘못 되었다는 뜻이 아니라 네이버보다는 훨씬 많은 정보를 구글이 보여준다는 의미이다.  

어휘력word power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한 단어가 아니라 유의어를 함께 활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고맙게도 유의어 사전 모바일 앱도 나와 있다. 어휘력을 높이기 위해 독서와 글쓰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수 없다면 아는 것이 아니다.

독서는 마중물 같은 역할을 한다. 부지런히 다양한 책을 읽으며 간접 경험을 쌓아야 샘물을 퍼올리듯 단어가 불쑥불쑥 떠오른다. 이런 단어들이 결국 서칭 능력에 일조하게 되는 것이다. 서칭 능력은 매뉴얼을 만들기가 어려울 정도로 개인의 성향에 따라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 비록 매뉴얼은 없지만 어릴적부터 서칭 능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모바일을 통해 가장 빠르고 쉽게 원하는 정보를 취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초등학교나 중학교에서 서칭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서 실행에 옮기는 것을 제안한다. 요즘 컴퓨터 코딩 교육을 위해 학교에서는 이를 교육 과정에 포함시키고 있다고 한다. 코딩도 중요하지만 서칭 능력을 키우기 위한 교육은 더 중요하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아직 학교에서는 서칭 능력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필자는 매주 신당동 J중학교 1학년 자유학년제 창직반을 지도하면서 서칭 능력을 키우기 위해 매주 노력하고 있다. 즉, 모바일을 이용한 정보 서칭과 글쓰기가 그것이다. 서칭은 반드시 필요한 4차 산업혁명의 필수 능력임을 두말하면 잔소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