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50년 역사만큼 빛나는 34년간의 사회공헌활동
귀뚜라미, 50년 역사만큼 빛나는 34년간의 사회공헌활동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년 전통의 보일러 명가 귀뚜라미가 친환경 보일러 보급 확대를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는 중에도 빼놓지 않고 하는 있는 일이 있다. 바로, 34년간 이어 온 사회공헌 활동이다.

귀뚜라미그룹은 창업주인 최진민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귀뚜라미문화재단과 귀뚜라미복지재단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며 34년에 걸쳐 450억 원을 사회에 환원하는 등 ‘다 같이 행복한 성장’을 위한 나눔 경영을 실천해 가고 있다.

귀뚜라미그룹 최진민 회장은 ‘최소한의 교육 보장, 누구에게나 교육의 기회는 평등하여야 한다.’는 사회공헌 이념 아래 개인 재산을 출연해 1985년 귀뚜라미문화재단을 설립했다. 이후 문화재단은 지난 34년 동안 꾸준히 사회공헌 사업을 확대하며 2천 200억 원 규모의 장학재단으로 발전했다.
 

귀뚜라미문화재단, 34년에 걸쳐 사업공헌 확대하며 2,200억 원 규모 장학재단으로 성장.

공학인 우대와 공학기술 진흥 위해 ‘공학한림원 대상, 젊은 공학인상’ 제정 23년째 후원.

장학사업을 시작으로 학술연구, 교육기간, 문화, 예술, 체육 등으로 지원 범위 넓혀.

귀뚜라미문화재단은 △ 장학금 지원 사업, △ 학술연구 지원 사업, △ 교육기관 발전기금 기탁사업, △ 문화, 예술, 체육 분야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분야로 범위를 넓혀왔다. △ 1985년부터 진행해 온 ‘장학사업’은 34년에 걸쳐 전국 각지의 모범학생, 저소득 가정자녀, 소년 소녀 가장을 대상으로 지금까지 5만 명의 장학생에게 총 284억 원의 장학금을 지원함으로써 경제적인 어려움을 딛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 1994년부터는 기초 과학 분야에 대한 국가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학술연구 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약 72억 원을 지원했다. 특히, 우리나라 산업발전을 위해 우수한 공학인을 우대하고 창조적인 공학기술진흥에 기여하고자 ‘공학한림원 대상, 젊은 공학인상’을 제정해 1997년부터 23년째 상금을 후원하고 있다. △ 1997년부터 교육의 질적 향상 및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한 ‘교육기관 발전기금’으로 약 13억원을 지원했다.

기업과 교육 현장의 유기적인 정보공유 및 연구 분야의 공조를 이루어야 산학이 발전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백년대계의 현장이자 국가의 초석을 다듬고 세우는 역할을 수행하는 교육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2000년부터는 문화, 예술, 체육 분야의 유망 선수와 작가 등에 약 8억 원을 지원했다.

우리 문화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자부심을 고양하기 위해 노력하는 예술단체를 후원하고, 국내 스포츠 경쟁력 강화와 인재 육성을 위해 체육 꿈나무와 운동선수를 선정해 훈련비를 지원하며, 지역사회 생활체육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동호인 체육 대회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체육지원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최진민 회장, 사회복지사업 강화하고자 사재 출연해 2003년 귀뚜라미복지재단 설립.

전국 20여 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매월 2~3회씩 1년간 600회 맞춤형 봉사 진행.

귀뚜라미그룹은 기부를 통한 사회 환원과 함께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사회복지시설들을 찾아 20여 년 동안 봉사활동을 펼치며 봉사와 나눔의 참된 의미를 사회에 전하고 있다.

귀뚜라미그룹 최진민 회장은 2003년 사재를 내어 사회복지사업을 전담할 귀뚜라미 복지재단을 설립해 1995년부터 문화재단에서 진행해 온 사회복지시설, 장애인시설, 보육원, 양로원, 독거노인 가정 등에 대한 지원 사업을 분리, 이관하며 사회봉사활동 분야를 더욱 강화했다.

나눔과 봉사에 뜻이 있는 귀뚜라미그룹 임직원들과 직원 가족들이 자발적으로 직원봉사단과 주부봉사단을 발족해 사회공헌활동에 동참하면서 ‘직원과 직원 가족이 함께하는 봉사문화’란 귀뚜라미만의 독특한 사회공헌 문화도 만들어졌다.

귀뚜라미복지재단은 직원봉사단과 주부봉사단을 운영하며 25년 전 인연을 맺은 마포구 삼동소년촌을 비롯해 강서구 교남의 집, 은평구 노인종합복지관 등 전국 20여 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시설별로 매월 2~3회씩 1년 동안 600회의 봉사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활동지역도 서울, 경기 지역뿐만 아니라 철원, 천안, 아산, 대구, 청도 등 지방 도시까지 폭넓다.

이들 자원봉사단은 영유아, 아동/청소년, 노인, 장애인 시설을 방문해 생필품 지원을 지원하고, 청소, 빨래, 목욕 등 각종 노력봉사를 펼친다. 아울러, 도움의 손길이 잘 미치지 않는 지방 도시에 위치한 시설들도 매월 정기적으로 찾아 김장, 도배공사, 야외 나들이 및 문화체험 봉사활동 등 다양한 맞춤형 봉사를 진행한다.

또한, 지난 2016년부터는 복지 현장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위해 강서구청으로부터 방화6종합복지관을 수탁받아 운영하는 등 보다 적극적이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07년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출범한 연합 봉사대 통해 12년째 나눔 봉사활동 진행.

귀뚜라미그룹은 2007년부터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워밍업 코리아(Warming Up! Korea)'라는 사회공헌 연합 봉사대를 출범하고,본격적인 겨울철이 시작되기 전에 소외계층을 찾아가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나눔 봉사 활동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워밍업 코리아’ 봉사 활동은 귀뚜라미그룹의 임직원과 귀뚜라미 주부봉사단,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총 100여 명으로 구성된 연합 봉사자가 참여한다. 연합 봉사단은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오기 전에 4주간에 걸쳐 독거노인 가정과 아동·노인·장애인 보호시설을 방문하여 가스시설과 보일러 시설을 점검 및 교체하고, 동절기 생필품 전달, 연탄배달, 주거환경 개선, 김장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친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수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수준을 넘어 사회 취약, 소외계층 가정을 직접 방문해 그들의 어려움을 직접 경청하고, 필요한 것들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체감도 높은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