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구, '뮤직 모래와 만나다'... 해운대모래축제 24일 개막
부산 해운대구, '뮤직 모래와 만나다'... 해운대모래축제 24일 개막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해운대모래축제'가 이달 24∼27일 나흘 동안 '뮤직, 모래와 만나다'를 주제로 해운대해수욕장과 해운대광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해운대모래축제는 국내 유일의 모래를 소재로 한 친환경 축제로 지난 2월 한국축제콘텐츠협회로부터 5년 연속 대한민국축제 콘텐츠 대상을 받았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벨기에, 캐나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8개국 14명의 세계적인 작가가 '음악'을 주제로 20개 작품을 만든다.

그중 8개 작품은 양면을 입체적으로 만들었으며, 작품마다 관련 음악이 흘러나와 시각과 청각을 자극한다.

아마추어 모래조각경연대회도 성대하게 펼쳐진다. 모래아카데미를 통해 조각방법을 배우고 경연과정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우수팀에게는 시상금과 내년도 모래축제에 작가와 함께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가족단위로 체험 프로그램 '도전! 나도 모래조각가', '작가와의 만남', '스피드 모래조각대회'로 모래와 더 가까워질 수 있다. 모래 속 보물찾기, 펀 샌드, 에듀 샌드, 모래놀이터, 샌드보드 등 어린이를 위한 놀이체험도 풍성하다.

해운대광장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프린지 페스티벌, 거리퍼레이드, 플라워카펫 포토존, 아트프리마켓, 서바이벌 물총싸움 등이 그것이다.

움직이는 조각상 포토존에서는 즉석사진을 무료로 촬영할 수 있다.

백사장 메인무대에서는 히든싱어 콘서트, EDM클럽파티, 버스킹쇼 등이 펼쳐지고 다채로운 조명이 비춰진 모래조각, 모래언덕이 스크린이 되는 영화도 볼 수 있다.

25일 오후 7시 개막식에는 킹스턴 루디스카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힙합가수 비와이의 미니콘서트와 해상 멀티미디어 불꽃 쇼가 펼쳐진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