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3대 무상교육' 실현한다... 교복·급식·교육비 지원
광명시, '3대 무상교육' 실현한다... 교복·급식·교육비 지원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전국 최초 지자체 주도로 3대 무상교육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민선7기 핵심 공약 사항인 '고교 무상교육 조기 실시' 공약을 올해 지켜내고 무상급식, 무상교복과 함께 3대 무상교육을 실현하게 됐다.

시는 올해 3대 무상교육 추진을 위해 237억9천7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지난 3월 27일 교육예산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광명시 학생들을 위한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광명시 고등학교 학생 교육비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관내 일반계 고등학교 9개교 고3 학생 1인당 연 140만 원씩 2천750명의 수업료를 지원한다. 시는 2020년에는 고등학교 2, 3학년 학생, 2021년은 고등학교 전 학년으로 지원 대상자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중·고교 신입생 5천681명에게 16억8천여만 원의 교복구매비를 지원했다. 시는 올해도 중·고등학교 신입생 6천568명에게 교복비를 지원한다.

시는 2017년부터 유·초·중·고 전 학년을 대상으로 학교 무상급식을 해왔으며 더 나아가 '안전한 친환경 학교 무상급식'을 목표로 급식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친환경 쌀과 농산물, 우수축산물, 국내산 수산물, Non-GMO 가공품 차액지원사업 등 우수 식재료 지원을 위한 급식정책과 예산집행으로 '급식명품'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연중 안전성 검사와 공급업체의 실사를 강화하는 등 학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힘쓰고 있다. 또한 시는 4월 30일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김치, 수산물, 쌀, 두부, 된장 등 주요 식재료에 대해 유해물질 검출 여부를 의뢰한 결과 전 품목 '불검출' 판정을 받았다.

더불어, 시는 무상교복 지원을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4월 30일까지 청년기본수당 1분기 신청대상자들의 접수를 했으며 대상자 3천667명 중 2천789명이 접수해 76%가 신청한 상태며 시는 광명사랑화폐를 각 가정으로 발송,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시는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으로 4월 30일부터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출생아 1인당 50만 원씩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한다. 이번 지급 대상자는 1분기 출생아 364명으로 지원대상은 2019년 1월 1일 출생아, 아기 출생일 기준 부 또는 모가 1년 전부터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둔 출산가정이며 시는 광명사랑화폐를 각 가정으로 발송한다.

한편 시는 교육설명회를 9월에도 개최할 예정이며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다양한 통로를 만들어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 광명교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시는 수업료 지원을 2021년까지 고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해 완전한 3대 무상교육 시대를 열어나갈 계획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