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강남 예술작품 특별 전시회' 연다... 복도갤러리부터 찾아가는 야외전시회까지
강남구, '강남 예술작품 특별 전시회' 연다... 복도갤러리부터 찾아가는 야외전시회까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구청 복도 및 관내 야외공간을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하는 '강남 예술작품 특별 전시회'를 5월부터 오는 12월까지 8개월간 개최한다.

특별 전시회는 복도갤러리 전시회와 전시 버스킹, 찾아가는 야외전시회로 진행된다.

지난 7일 시작된 복도갤러리 전시회는 구청 본관 2·3·4층 복도에 '두렵지 않은 낯섦'을 주제로 한 작품 90여개로 꾸며졌으며, 전시 버스킹은 5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소규모 노래·연주와 함께 아이들의 작품을 모집해 야외공간에서 펼쳐진다.

찾아가는 야외전시회는 7월부터 누구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에서 열린다.

구는 전문작가뿐 아니라 일반 구민의 작품도 모집·선정해 전시할 계획이며, 자세한 사항은 구청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2006년 10월 구청 복도를 활용한 '복도 안에 미술관'을 개관, 지역 내 갤러리로부터 우수한 작품을 기부받거나 구매해 60여 점을 상설 전시해왔다.

김태화 문화체육과장은 "구민의 일상이 문화와 예술로 넘치는 매력도시 강남이 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