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도심속 모내기 체험행사 개최... 유치원·초등생 350명 참여
강남구, 도심속 모내기 체험행사 개최... 유치원·초등생 350명 참여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1일 오전 10시 영동4교 부근 양재천 벼농사 학습장에서 지역 내 유치원생, 초등학생 등 3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통 모내기 체험행사'를 연다.

지난 2003년 시작된 전통 모내기 체험은 도심에서 농촌 생활을 경험하는 행사로, 전통방식으로 논에 못줄을 대고 일일이 손으로 모를 심는다.

벼농사 학습장의 크기는 두 마지기 반(1천730㎡, 농구장의 4배)이 조금 넘는다.

김현경 공원녹지과장은 "이번 모내기로 재배한 쌀은 가을 추수를 끝내고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된다"면서 "참가자들이 직접 모를 심으며 농민들의 수고를 깨닫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는 아름다운 양재천의 사계절을 담은 사진 전시회도 함께 개최한다. 관람객은 양재천이 국내 최초 도심 속 자연생태 하천으로 복원되는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양재천 벼농사 학습장은 개포동 구룡중학교에서 영동4교 하류 쪽으로 50m 내려오면 찾을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