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구, 폐·공가 환경정비 나서... 마을 슬럼화 막는다
부산 서구, 폐·공가 환경정비 나서... 마을 슬럼화 막는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서구(구청장 공한수)가 주민 생활불편을 야기하고 마을 슬럼화를 가속하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폐·공가에 대해 이달부터 민관 합동 환경정비에 들어갔다.

폐·공가문제는 원도심권 지자체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로 인구 고령화, 주택 노후화 등으로 인구 유출이 지속되면서 계속 늘고 있기 때문으로 서구의 경우 569개소에 달하는 실정이다.

문제는 원도심 곳곳에 있는 폐·공가들이 도시미관을 해치고 있을 뿐 아니라 이른바 '깨진 유리창 이론'과 같이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빈집 안쪽으로 각종 쓰레기의 내던지는 바람에 악취가 발생하고 각종 해충이 들끓어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길고양이의 집단서식지로 전락하면서 주민들에게 불편과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는 점이다. 뿐만 아니라 비행청소년들의 아지트로 사용돼 갈수록 우범지대화하면서 도시 슬럼화를 부추기는 요인으로도 지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서구는 폐·공가 가운데 주민들이 불편과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141개소를 우선 선정해 올 연말까지 구청과 동 주민센터, 국민운동단체, 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이다.

서구는 우선 폐·공가 주변에 쌓여있는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고 집 전체에 쓰레기 투척 방지망을 설치해 무단투기를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또한 대문에는 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출입금지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출입을 통제하기로 했으며 소유자에게 청결유지 명령 등 행정지도도 강화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폐·공가 정비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길고양이 중성화사업을 폐·공가 주변에 집중적으로 실시해 개체 수 확산을 막기로 했다.

공한수 구청장은 "폐·공가 문제는 원도심 지자체들이 공통으로 안고 있는 골칫거리 가운데 하나지만 사유지인 데다 소유자 가운데는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도 많아 구청으로서도 관리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라고 말하면서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통해 주민 불편을 적극 해소하고 향후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폐·공가 소유자들을 대상으로 자진 철거를 유도하는 등 도시환경정비 차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