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신재생에너지 활용... '살맛 나는 생생도시 안산' 슬로건 홍보
안산시, 신재생에너지 활용... '살맛 나는 생생도시 안산' 슬로건 홍보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많은 차량이 통행하는 시내 주요 교차로에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해 시정 슬로건인 '살맛 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홍보하는 개비온(돌을 채운 옹벽)을 설치·운영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홍보 개비온이 설치된 상록구 사동 사리사거리와 성포동 홈플러스 사거리는 차량통행량이 많아 시정 홍보에 적합한 장소였으나 전력 공급의 어려움과 도로굴착 허가 등 복잡한 행정절차 등의 이유로 사업 추진의 한계가 있었다.

시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렴, 전국 최초로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을 활용한 홍보시설물로 전력 공급에 따른 물리적 어려움과 복잡한 행정절차 등을 해결했다.

설치된 개비온은 가로 3.5m·세로 1.7m·폭 0.5m 크기로, 교통섬에 설치된 한계에도 불구하고 태양광 발전설비로 자체 에너지를 생산해 밤에는 LED 조명으로 슬로건 문구가 선명하게 한눈에 들어온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시범 설치된 신재생에너지 활용 시정 홍보시설물은 공간적 제약 극복과 행정절차 간소화, 사업비 절감 등의 효과가 있었다"며 "앞으로 전국 최고의 에너지 자립도시 안산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밖에도 시청사 현관에 LED 전광판을 설치해 시정 홍보에 나서고 있으며 최근에는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에도 시정슬로건을 알리는 와이드칼라를 운영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시정 주요 핵심과제인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면서 야간에는 LED 조명을 이용해 홍보 효과를 높이고 있다"며 "신규 설치하는 회전·고정형 홍보탑, 이미지 월, 가로게시대뿐 아니라 기존 시설물도 태양광, 소형풍력 등 친환경 독립 발전기를 통한 홍보시설물 설치를 적극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