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내달 '영화와 추억이 함께하는 기억극장' 운영
서울 중구, 내달 '영화와 추억이 함께하는 기억극장' 운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의 문화생활 향유와 정서적 안정을 돕기 위해 6월 한 달 동안 '영화와 추억이 함께하는 기억극장'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중구치매안심센터·(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함께 마련하는 '기억극장'에서는 치매 어르신이 관람하기 쉽도록 기존 영화에 자막과 화면해설을 입힌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를 상영하고 공간인지와 신체 활동, 상영 영화와 관련된 음악 활동 등으로 구성된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기억극장은 6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충무로에 있는 대한극장(1관)에서 열린다.

6월 4일 '시집가는 날'을 시작으로 ▲11일 '소중한 사람' ▲18일 '엄마의 공책' ▲25일 '콰르텟'을 상영한다.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65세 이상 구민이면 무료로 참여 가능한데 가족이나 간병인, 재가 요양보호사 등 동반인 1명과 함께 입장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중구치매안심센터에서 접수하며 동반인 포함 50명을 선착순 모집하되 4회 모두 참석할 수 있는 사람을 우선 선정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에게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내길 바라며 치매 어르신이 문화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