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부동산신탁 브랜드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토지신탁, 2위 한국자산신탁, 3위 아시아신탁
[브랜드평판] 부동산신탁 브랜드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토지신탁, 2위 한국자산신탁, 3위 아시아신탁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2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토지신탁 2위 한국자산신탁 3위 아시아신탁 순으로 분석되었다.​

부동산 신탁회사는 경험과 자금이 없어 관리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이 맡긴 신탁재산(부동산)을 효과적으로 개발·관리해 그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이다. 부동산신탁의 특징은 부동산재산권을 대상으로 하는 제도이며, 등기명의인이 수탁자명의로 귀속되는 점, 그리고 수탁자는 배타적으로 부동산의 관리, 처분권을 가지나 어디까지나 신탁목적에 따라 수익자의 이익을 위해 부동산을 관리 운영해야 한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4월 13일부터 2019년 5월 24일까지의 10개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 빅데이터 5,840,67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소통, 미디어, 커뮤니티, 사회공헌지표를 측정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하였다. 부동산식탁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가치분석도 포함되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 커뮤니티가치, 사회공헌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2019년 5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부동산신택 브랜드평판지수 2019년 5월 순위는 한국토지신탁, 한국자산신탁, 아시아신탁, 코리아신탁, 하나자산신탁, 국제자산신탁, KB부동산신탁, 무궁화신탁, 생보부동산신탁, 코람코자산신탁 순이었다.

​1위, 한국토지신탁 ( 대표 차정훈, 최윤성 ) 브랜드는 참여지수 405,698 미디어지수 273,491 소통지수 366,148 커뮤니티지수 112,146 사회공헌지수 27,9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85,465 로 분석되었다.

​2위, 한국자산신탁 ( 대표 김규철 ) 브랜드는 참여지수 201,126 미디어지수 242,661 소통지수 286,147 커뮤니티지수 255,579 사회공헌지수 159,55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45,071 로 분석되었다.

​3위, 아시아신탁 ( 대표 배일규 ) 브랜드는 참여지수 156,015 미디어지수 125,806 소통지수 154,609 커뮤니티지수 188,863 사회공헌지수 96,45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21,74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5월 국내 부동산신탁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한국토지신탁 브랜드가 1위로 기록되었다. 한국토지신탁은 부동산신탁업을 영위할 목적으로 1996년 4월 설립되었으며 2016년 7월 코스닥시장에서 코스피시장으로 이전상장 하였다. 부동산 개발을 중심으로 하는 토지신탁사업, 비토지신탁사업, 도시정비사업, REITs, 투자사업, 해외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차입형 토지신탁에서 축적한 경험과 자본조달능력을 바탕으로 개발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가능하고, 주요 아파트 브랜드는 코아루이다."라고 평판 분석을 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 부동산신탁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한국토지신탁, 한국자산신탁, 아시아신탁, 코리아신탁, 하나자산신탁, 국제자산신탁, KB부동산신탁, 무궁화신탁, 생보부동산신탁, 코람코자산신탁 을 분석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