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국제 우드볼대회'... 내달 속리산 전용경기장서 열린다
보은군, '국제 우드볼대회'... 내달 속리산 전용경기장서 열린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3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보은군에서는 우드볼, 양궁, 농구, 야구 등 다채로운 체육행사가 개최해 초여름 더위를 날릴 예정이다.

오는 6월 1일과 2일 '2019 결초보은 대한실버야구소프트볼연식연맹 춘계 정기대회', '제17회 백제인 농구대회', '2019 보은 사커뱅크배 전국 유소년클럽 축구대회'가 보은스포츠파크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어 6일에서 9일까지 전국 46개 팀, 6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제2차 결초보은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스포츠파크 야구장에서 열리며 13일에서 18일까지 29개 실업팀 18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제30회 한국실업양궁연맹 회장기 양궁대회'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남녀 궁사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보은스포츠파크 축구장에서 개최된다.

특히 13일부터 19일까지 16개국 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제11회 아시안컵 및 제10회 아시아대학 우드볼선수권대회, 제7회 한국오픈 국제우드볼대회'가 속리산에 마련된 전용경기장에서 개최된다.

군은 국제 우드볼대회 개최를 계기로 보은군을 세계에 알리고 우드볼의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여자축구, 대학야구 등 다양한 종목의 대회가 보은군에서 펼쳐진다.

보은군 방태석 스포츠사업단장은 "활동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몰려오는 전지훈련팀과 스포츠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을 위해 시설물 점검 및 안전관리 등 대회 관련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