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에너지절약 시민문화 확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최우수구' 선정
관악구, 에너지절약 시민문화 확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최우수구' 선정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5.3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에너지절약 시민문화 확산을 위한 '2019년 상반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자치구 평가'에서 '최우수구'에 선정됐다.

에코마일리지란 '에코(eco, 친환경)'와 '마일리지(mileage, 쌓는다)'의 합성어로 가정, 기업 등에서 전기, 도시가스, 수도 등 에너지 사용량 절감 등 자발적인 에너지 절약을 통해 온실가스를 줄여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간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신규회원 가입 ▲온실가스 감축 ▲홍보실적 등 7개 항목에 대한 실적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우수구'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것이다.

특히 주요 행사 개최 시 에너지절약 홍보부스 운영과 에너지절약 실천마을 운영 등을 통해 에코마일리지 가입을 적극적으로 홍보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편 구는 에너지절약 실천마을 지원 사업, 에코마일리지제 홍보 활동, 미니태양광 설치 지원 및 건물에너지 효율화 융자지원 등 에너지절약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에너지 절약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동참해준 구민들과 함께 이루어낸 뜻깊은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 및 지속 성장 가능한 녹색도시 관악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에너지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