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의 날 페스티벌, 8만 시민의 우유·치즈 사랑 확인하다
우유의 날 페스티벌, 8만 시민의 우유·치즈 사랑 확인하다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2일, 화성시 동탄여울공원 일대에서 <2019 우유의 날 (MILK UP Festival) & 국내산 치즈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와 화성시,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화성시낙농발전협의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6월 1일 ‘세계 우유의 날’을 기념해 국산 우유 및 치즈의 우수성을 알리고,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소비자들과 교감하는 자리로, 낙농가와 유업체, 소비자 등 8만여 명이 참여했다.

도심 속 목장 나들이, 국내산 치즈 페스티벌, 유업체 및 유관단체 홍보행사, 기타 부대 행사 등 세부 프로그램이 상시 운영됐으며,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단위 관람객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특히 아이들에게는 체험형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얻었다. ‘도심 속 목장 나들이’는 생생한 목장 체험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송아지 우유주기, 육성우 건초주기, 엄마 젖소 우유짜기 체험과 더불어 우유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과 각종 이벤트를 마련했다.

같은 날 동시에 열린 ‘국내산 치즈 페스티벌’에서는 나만의 치즈 요리를 뽐내는 ‘2019 치즈요리 대회’가 열렸으며, 대회와 시상식이 끝난 뒤 수상자들의 요리를 직접 시식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그 밖에도 국내산 치즈·세계 치즈 정보관, 치즈 수제피자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공식행사가 있는 1일은 오후 6시부터 이승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와 서철모 화성시장의 환영사, 안병우 농협경제지주 상무의 축사로 시작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6월 1일, 세계 우유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이 자리에 낙농가와 유업체, 그리고 많은 소비자들이 함께 참여했다”며 “<밀크업> 이라는 제목 그대로 우유의 위상이 앞으로 더욱 드높아지길 기대해 봅니다”고 전했다.

주요 내빈들과 함께하는 우유 건배사에서는 우유를 실은 드론이 무대 중앙으로 이동하는 퍼포먼스가 시연돼 현장의 큰 환호를 받았다. 또한, 화성시낙농발전협의회와 공동선언문 ‘낙농인의 약속’을 낭독하며 공식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축하공연 및 기념공연에 대한 호응도 컸다. 첫째 날인 1일에는 에이핑크, 테리쉬, 플래쉬 등 아이돌 3팀이 무대에 올라 우유사랑을 보여줬으며, DJ구준엽과 DJ지니가 EDM파티로 현장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다음 날 2일 또한 홍진영, 윈드플라가 시민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이번 우유의 날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국산 우유와 유제품의 우수성을 올바르게 알리고 낙농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이틀간 열린 이번 행사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발걸음이 모인 덕분에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고 소회를 말하며, “앞으로도 우리 우유와 유제품이 국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세계 우유의 날’은 2001년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 우유의 우수성을 알리고 기념하기 위해 매해 6월 1일로 제정했으며, 전 세계 40여 나라에서 다양한 기념행사 및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