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탐방] 주안 dh 비즈타워 1차, 기업체 밀집지역으로 배후수요 갖춰
[부동산탐방] 주안 dh 비즈타워 1차, 기업체 밀집지역으로 배후수요 갖춰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주안국가산업단지 내에 '주안dh비즈타워1차'가 신규 공급된다.

주안 dh비즈타워1차는 인천시 서구 가좌동에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로 조성되며 업무공간과 근린상가, 주거시설(기숙사)이 한 공간에 있고 주안국가산단과 약 5분 거리에 있는 역세권 지식산업센터다.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이 단지는 백범로를 이용하면 인천 내외부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고 인천 가좌 나들목(IC)과도 인접해 서울 및 수도권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인천북항, 인천국제공항 등 교통망도 탄탄하며 청라국제지구와도 가깝고, 인천시 주요 기업체 밀집지역으로 배후 수요를 갖췄다.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12층에는 일반 공장시설과 R&D시설 175실이 층을 나눠 입주하도록 지어지며, 이 중 지상 1~2층의 일부에는 23실의 근린생활시설이 마련된다. 유동인구 흡수에 유리한 스트리트형 상가로 조성되며, 2층 상가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외부 다이렉트 계단이 설치된다. 지상 13~15층에는 입주기업의 근로자들을 위한 다락형 기숙사 총84실이 마련된다. 다락형 구조로 공간 활용도를 높였으며, 수납공간도 충분하게 확보된 주거공간이다.

비즈니스 편의를 위한 맞춤 특화 설계도 주안dh비즈타워1차의 강점이다. 이 단지는 지하로의 진입이 수월하며 드라이브 인 주차장이 제공된다. 지상층 공장에는 발코니를 갖춰 개방감을 확보했으며, 층별 옥외 테라스에서는 입주자들이 휴식을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최대 층고 약 6m로 호이스트 설치가 가능하며(일부층 제외), 지하 1층~지상 7층 제조공장의 경우 슬라이딩 도어를 통해 호실 내 화물차 등 직접적인 차량 진입이 허용된다. 전동리프트 하역 시스템도 있어 물류의 상하역이 상당히 편리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발표한 '2019년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8곳 중에 주안국가산업단지를 포함시켰다. 이 단지는 인천시 주안국가산업단지의 '2019년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선정으로 주안 국가산업단지는 정부로부터 중소기업 기술개발 역량강화를 위한 R&D지원(Mini-Cluster) 사업을 비롯해 창업공간 및 혁신 인프라 확충을 위한 지식산업센터, 혁신지원센터, 주차장 및 편의시설 확충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