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경쟁 속 차별화된 디자인 선사하는 상가 주목...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 공급
치열한 경쟁 속 차별화된 디자인 선사하는 상가 주목...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 공급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스베가스 연상되는 빌리지 콘셉트에 미디어파사드까지 적용돼…단지 내 트램노선 지나는 걷고 싶은 쇼핑몰

부동산 시장에서 디자인 경쟁이 나날이 치열해지고 있다. 다양한 콘셉트의 건물들이 들어서는 가운데 개성을 엿볼 수 있는 디자인 콘셉트를 갖춘 건물들이 수요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건설사들 역시 차별화된 외관을 갖춘 건물을 선보이는데 주력 중이다.

상업시설의 경우 다른 건물에 비해 외관이 유동인구 확보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따라서 디자인의 중요성이 매우 강조된다. 최근에는 빌리지 콘셉트를 적용하거나, 건물 외벽을 스크린처럼 활용할 수 있는 미디어파사드가 도입된 상가 건물도 등장한 상태다.

대표적인 디자인 특화 상업시설로는 현대건설이 다산신도시 자족 3블록에 공급하는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이 있다. 이곳은 총 연면적 33만 1,454㎡로 조성되며, 상업시설인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과 지식산업센터, 기숙사 등이 구성된다. 상업시설의 경우 연면적이 무려 상암 월드컵 경기장의 약 12배에 달하는 8만 3,510㎡ 규모로 조성된다. 수도권 동북부 권역 단일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매머드급 스트리트몰의 탄생이 예고된다.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은 라스베가스를 연상하게 만드는 빌리지 콘셉트의 외관이 특징으로, 상부 벽면에 미디어파사드를 도입해 눈길을 끈다. 이 상업시설은 최근 건축허가가 완료됐으며, 6월 중 분양이 예정돼있다.

유럽풍 빌리지 콘셉트가 적용된 스트리트몰로 조성되며, 고급스러운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가시성을 높였다. 볼거리가 다양해 인지도를 확보하기가 상당히 유리하다. 차별화된 외관으로 지역 내 랜드마크 상업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며, 일대 고정 수요 및 외부 수요의 활발한 유입도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국내 지식산업센터 내 쇼핑몰 최초로 트램 노선이 들어설 예정이다. 현대 프리미어 캠퍼스몰에 들어서는 트램 노선은 쇼핑몰 내에 자체적으로 조성되는 것으로, 지식산업 내 쇼핑몰에 트램 노선이 조성되는 사례는 국내 최초다. 대규모 스트리트몰을 가로지르는 트램노선과 함께 최적의 보행 동선이 갖춰지는 상업시설로, 고객들의 편리한 이동과 쇼핑이 가능하다. 트램노선을 중심으로 상가 활성화도 기대된다.

CGV, 영화관, 스파, 키즈파크, 대형서점, 볼링장 등 집객력이 우수한 다채로운 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4,683㎡ (구. 1,416평) 규모로 인근 영화관 대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CGV영화관이 현재 입점이 확정된 상태며, 전용면적 2,057㎡(구. 622평) 규모의 대형 서점과 4,346㎡(구. 1,314평) 규모의 대형 스파, 24개 레인을 갖춘 락볼링장, 구리 롯데아울렛 플레이티카와 규모가 유사한 전용면적 1,710㎡(구. 517평) 규모의 키즈파크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집객 효과가 우수한 앵커시설의 비중이 전체 상업시설 가운데 약 40%에 달해 높은 수익 실현이 예측된다.

사업시행사가 앵커시설 외 상업시설의 활성화를 위해 앵커시설을 보유할 예정이며, 국내 유명 상업 시설 임대차 섭외 업체와 업무제휴를 맺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점도 호평 된다. 상업시설 분양자에게 임차인을 알선하는 서비스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

주변 수요가 풍부해 1년 365일 수요가 끊이지 않는 것도 이 상업시설의 경쟁력을 더한다. 지식산업센터 내 들어선 상권의 장점인 평일 지식산업센터 근로 수요 유입과 아울렛 상권의 장점인 주말 수요 유입, 스트리트몰 상권의 장점인 저녁 및 유동인구 유입 등 다양한 상권의 이점이 결합된 복합상권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견본주택은 도농고등학교 옆, 남양주시 다산동 6143번지에 위치해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