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지루성피부염 편평사마귀, 여름철 증상 심해지는 이유는?
[건강정보] 지루성피부염 편평사마귀, 여름철 증상 심해지는 이유는?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0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땀과 피지의 분비가 왕성해지고 스트레스 지수가 올라가는 계절이다. 이런 여름철에 증상이 심해지기 쉬운 피부질환이 바로 ‘지루성피부염’과 ‘편평사마귀’다.

지루성피부염은 피지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 얼굴, 가슴, 등을 위주로 인체의 상부에 주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주된 원인은 잘못된 식이와 스트레스로 인해 인체 대사 기능의 저하로, 몸 안의 열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발생하는 ‘열성피지’ 현상이다.

주요 증상은 홍반, 인설, 가려움증 등의 염증 반응이다. 지루성피부염이 두피에 발생하면 탈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얼굴에 발생하는 경우 외모에 대한 자신감 저하와 우울증, 대인기피증으로 이어져 학교생활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다.
 

생기한의원 강남역점 박치영 대표원장
생기한의원 강남역점 박치영 대표원장

이와 동반되어 발생하는 피부 질환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편평사마귀이다. 통상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으로 발생하는데 여러 개의 구진이 편평한 판 모양을 형성하며 가려움증이나 통증이 없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편평사마귀는 전염력이 강해 내 피부 조직은 물론 타인에게까지 번질 수 있다. 발생 초기에 투명 피부 색깔은 시간이 지날수록 흑갈색 혹은 흑색으로 변하면서 더욱 도드라져 보이게 된다.

이러한 피부 증상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일시적으로 증상을 억제하는 치료가 아니라 만성적인 재발을 예방할 수 있는 근본적인 치료에 집중하는 것이다. 따라서 지루성피부염과 편평사마귀의 치료를 위해서는 단순히 피부 치료뿐만 아니라 인체 전반적인 면역력 개선을 통해서 피부 재생력을 높여야 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