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한국문학 쇼케이스' 18일 개막... 한국문학의 해외 진출 기대
문체부, '한국문학 쇼케이스' 18일 개막... 한국문학의 해외 진출 기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1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은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과 함께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코엑스와 최인아책방 등에서 '2019 한국문학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세계 각국의 문학, 현대미술 분야 인사를 초청해 국내 인사들과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이를 통해 한국문학과 현대미술을 세계에 널리 소개하기 위해 해문홍이 지난해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해외 주요 인사 초청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올해 행사에서는 한국문학 번역 출간에 관심이 높은 11개국 해외 출판인 11명과 국내의 작가, 평론가, 번역가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번역출판 국제 워크숍', '한국문학 교차언어 낭독회', '번역가 멘토링', '저작권 면담' 등의 프로그램을 5일 동안 진행한다.

코엑스에서 열리는 '번역출판 국제 워크숍'에서는 국내외 문학출판계 인사, 번역 전문가 등이 '세계 속의 한국문학, 그 다양한 흐름들'이라는 주제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한다.

19일에는 '한국문학 및 해외 번역문학 출간의 흐름'을 진단하고, 20일에는 최근 문학 한류를 주도하고 있는 '여성 작가의 약진'과 '세계 출판사가 번역가와 협업하는 방식'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6월 18일과 19일 저녁 '최인아책방'에서는 한국 작가의 작품을 우리말과 외국어로 교차해 낭독하는 '한국문학 교차언어 낭독회'가 열린다.

낭독회에는 '쇼코의 미소'의 최은영, '너무 한낮의 연애'의 김금희, '그믐, 또는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의 장강명 작가 등 총 8명의 시인과 소설가들이 참여하며, 음악공연과 함께 작가들의 대담자리도 마련된다.

아울러 코엑스와 그 인근에서는 주요 4개 언어권(영어권, 프랑스어권, 러시아권, 중국어권) 해외 출판인들이 ▲신진 한국문학 번역가 그룹과 상담하는 '번역가 멘토링' ▲국내 출판인, 작가들과 만나는 '저작권 면담' 등이 진행된다.

워크숍과 낭독회 참가 신청 및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학번역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문학에 대한 해외 출판계의 관심과 이해가 깊어지고 국내외 인사들이 지속해서 교류하고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한국문학의 해외 진출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