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세운, 특화 설계에 도심 한복판 중소형 아파트 희소가치로 관심
힐스테이트 세운, 특화 설계에 도심 한복판 중소형 아파트 희소가치로 관심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1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사대문 내 대규모 개발지 ‘세운지구’ 최초 분양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중심업무지구(CBD)에 위치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이하 세운지구)에서 주상복합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을 이달 말 선보인다. 세운지구는 서울 사대문 안 개발지라는 희소성 및 중심업무지구와 인접해 직주근접 또한 우수하며, 지하철 4개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역세권, 도심 속 허파 구실을 하는 청계천과 연접한 위치로 도심권 거주 희망(회기) 수요 및 투자자들까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특히 입주민의 주거문화를 한층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실현할 수 있는 특화설계를 적용해 호평을 받고 있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지상 최고 27층, 998가구(일반분양 899가구) 규모로 모든 가구가 국민주택규모인 전용면적 39~59㎡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예상 분양가는 ‘힐스테이트 세운’에 가장 인접한 ‘경희궁 자이’ 24평형의 최근 시세가 11억5000만원대인 것을 고려하면 평균 3천500만원대도 가능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세운’의 가장 큰 장점은 탁월한 입지다. 지하철 1·2·3·5호선 4개 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역세권인데다 버스 노선도 다양해 서울 전 지역과 수도권 지역으로 이동하기에도 편리하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교통의 사통팔달에 위치하고 있다.

녹지도 풍부하다. 청계천과 남산에서 여유롭게 산책과 트레킹을 즐길 수 있으며, 자전거를 타고 한강이나 중랑천을 이용해 외곽으로 가기도 편리하다.

배후수요와 생활 인프라도 탄탄하다. 인근에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대기업과 금융사들의 본사들이 모여 있어 이들 기업에 다니는 직원만 70만명으로 추정된다.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인근에 있으며 패션 특구 동대문도 가깝다. 시청과 종로구청이 가깝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종묘도 인접해 있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입주민 안전·편의 시설이 돋보인다. 첨단 설비와 보안시설로 단지가 특화 설계되어 입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다.

먼저 날로 심해지는 미세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현관에서부터 침실까지 세대별로 미세먼지 특화 시스템을 세심하게 적용했다. 1차로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현관에 헤파(HEPA) 필터가 적용된 에어샤워를 설치했고, 2차로 미세먼지의 약 70%를 저감시키는 ‘주방하부급기 시스템’을 설치했다. 3차로 가구별 침실에 덕트 내 부유 미세먼지를 밖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급·배기구를 설치했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입주민이 더욱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힐스테이트 만의 첨단 사물인터넷 기술(하이오티, HI-oT)을 이용한 ‘스마트 시스템(Smart System)'적용했다. 'HI-OT'의 핵심기술인 홈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홈 패드(Home Pad)10’을 거실 내 설치하여 ▲방범기능(화재, 거실동체감지 등) ▲제어기능(조명, 가스, 난방, 기계 환기) ▲세대 간 화상통화 ▲조회기능(원격검침, 무인택배, 주차관제, 공지사항) 등을 편리하게 통합/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연동돼 집안의 TV와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원격 제어할 수 있으며, 초고속 정보통신 1등급 수준으로 아파트 단지 내 광케이블과 근거리 통신망을 구축했다.

범죄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보안시설을 단지에 적용한 ‘시큐리티(Security) 시스템’ 채택도 눈에 띈다. 단지 곳곳에 CCTV를 설치해 어린이 놀이터(200만 화소)를 모니터링을 할 수 있고, 지하 주차장에 전방위카메라를 설치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500만 화소). 스마트폰 어플이나 세대 홈패드를 이용해 주차 위치도 확인할 수 있고, 입·출차시 차량번호가 자동인식되며, 신원확인 후 문을 열수 있는 전자경비 시스템도 적용했다. 지하주차장에는 비상벨을 설치해 방재실에서 모니터링과 통화가 가능하도록 보안을 강화했다.

관리비까지 절약 가능한 ‘에너지 절약 시스템’도 적용했다. 세대내 가전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차단하는 대기전략차단시스템과 외출 시 세대 내 조명과 가스 등을 한꺼번에 끌 수 있는 일과소등시스템도 도입했다. 각 세대와 지하주차장에 에너지 효율이 높은 LED 조명을 설치했다.

또한 단지 공용부 전기 일부를 사용하도록 옥상 층에 태양광을, 지하층에 연료전지를 각각 설치했다. 입주민의 성향 및 자동차 트렌드 변화를 고려해 지하주차장 내에 전기차 충전설비도 설치해 놓았다.

기존의 아파트 층고(2.3m)보다 높은 2.4m로 설계해 개방감을 높였다. 단지 내 조경도 특화하고, 커뮤니티 시설에 전자책 대여와 보육시설, 운동시설, 경로당 등을 갖춰 세대별로 만족도를 높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