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공격적 마케팅으로 매출 높여…1Q 실적 반등
BBQ, 공격적 마케팅으로 매출 높여…1Q 실적 반등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6.27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앱과의 연계마케팅으로 매출 상승

BBQ치킨 실적이 올 1분기로 접어들면서 개선됐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과의 연계 마케팅 △신메뉴 개발 △치킨가격 인상 등 복합적인 요인이 이 같은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BBQ치킨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매출 실적은 호전세를 보였다. 비상장사인 기업의 특성상 매 분기 실적 공개는 하지 않지만,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어닝쇼크의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었던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BBQ치킨은 전년도 동기간 대비 20%가량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BBQ가 눈부신 실적개선을 이룰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 가운데 BBQ 배달 앱 연계 마케팅이 독보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지난 2월 15일부터 4월까지 BBQ치킨은 반값 프로모션을 전개했다. 첫 달은 요기요와 그 다음 달은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특정 시간 반값 가격에 치킨을 선보였다. 해당 반값 마케팅은 비수기에 가맹점 매출과 수익을 극대화하는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그 결과 가맹점 월 매출 최대 2배의 상승까지 이어지는 상당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BBQ는 배달앱과 함께 치킨 반값 행사를 진행한 뒤 할인 금액(9000원) 전부를 배달앱 업체와 절반에 해당하는 4500원씩 나눠 부담했고, 부담금은 고스란히 본사의 판촉비로 지불됐다.

BBQ치킨 관계자는 “올 2분기에도 ‘패밀리들이(가맹점)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경영철학에 따라 가맹점 매출 향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반값 마케팅 역시 만족한 패밀리들이 추가적으로 프로모션을 실시할 것을 요청하고 있어서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의 검찰수사로 이어졌던 ‘BBQ 갑질 사건’에 결정적으로 작용했던 인터뷰가 허위로 드러나 반전에 호재가 이어지면서 매출증대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덧붙여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재기수사 결정을 내렸으며, 이씨가 허위로 인터뷰를 하게 된 구체적 경위는 향후 수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