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IoT 기반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 운영
강남구, IoT 기반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 운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0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 중인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및 블루투스 비컨 센서 기반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을 오는 25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더강남은 미세먼지·온도·습도 등 실시간 환경정보와 주차정보를 비롯해 내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맛집, 숙박, 개방 화장실, 공공와이파이, 의료관광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야 한다.

구는 콘텐츠 내실화를 위해 지난달 19∼20일 ▲맛집-다이닝코드 ▲주차-모두컴퍼니 ▲숙박-부킹닷컴 ▲관광-라이크어로컬 등 전문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분야별 정보를 강화했다.

구는 이들 기업과 함께 콘텐츠 품질 향상과 지역 상권 활성화, 생활·관광 정보 제공 분야에서 협력한다.

구는 주민·직원·소상공인 등 200여 명으로 구성된 평가단의 만족도 결과를 바탕으로 한 시범운영 후 9월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정순균 구청장은 "더강남은 스마트시티 강남다운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올인원(All-In-One) 모바일 플랫폼"이라면서 "강남만의 특화된 콘텐츠로 '역시 강남은 다르다'고 느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