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서비스 에스트리(S-TREE), 주간 사회이슈 리포트 6월 4주차 ‘위클리봄Weekly Bom’ 발행
빅데이터 서비스 에스트리(S-TREE), 주간 사회이슈 리포트 6월 4주차 ‘위클리봄Weekly Bom’ 발행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멕시코 이민자 문제 및 판문점 3차회담 2가지 이슈로 TOP10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에스트리(S-TREE)가 국내 포털의 실시간검색어 지속시간을 분석 기준(STI지수)으로 하는 주간 사회이슈 리포트 6월 4주차 ‘위클리봄(Weekly Bom)을 발행했다.

6월 4주차 주요 사회이슈는 송중기 송혜교 커플의 이혼이 1위를 차지했으며 비연예인으로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인 강현석의 빚투 논란이 2위를 차지했다. 위클리봄6월 4주차 사회이슈 순위를 살펴 보면 1.송중기(송혜교) 2.강현석 3.조로우 4.황대헌 5.조국 6.고래회충 7.트럼프 8.조은희 9.자유한국당 10.윤창호법 이 STI TOP10 랭크되었다.

2016년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커플로 연기한 송중기와 송혜교는 이듬해인 2017년 10월에 실제로 결혼에 골인한다. 하지만 1년 8개월만에 송중기의 이혼조정신청으로 결혼생활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 당시 한류의 영향으로 세계의 이목을 받았던 결혼인 만큼 둘의 이혼에도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려 있다.

위클리봄 STI TOP10 이미지
위클리봄 STI TOP10 이미지

작년 11월경 연예인들의 빚투가 한동안 사회적 이슈로 떠올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적은 있지만 비연예인으로 빚투가 이슈가 된 것은 이색적인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빚투의 전말은 4년전 강현석이 지인 누나에게 65만원의 채무를 갚지 않자 채권자가 커뮤니티에 폭로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로 인해 강현석 본인은 회사를 퇴사했으며 이승윤도 방송에서 하차를 하게 돼 소속사가 피해를 입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지는 드문 사례로 기록된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와의 국경에서 강을 헤엄쳐 건너다 익사한 부녀의 모습에 미국 이민정책에 대한 비판과 논란 그리고 지난 주 일요일 판문점에서의 김정은 위원장과의 깜짝 정상회담이라는 두 가지 이슈로 TOP10에 오르는 이례적인 상황이 눈길을 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불법 점용 논란으로 재판 중인 사랑의교회 예배당 지하 공간에 대해 이 교회 신도들에게 “점용허가를 계속해 드리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사안은 이미 2심재판까지 “서초구청이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온 상태여서 비난이 일고 있다. 이는 대형교회와 유착하여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는 일부 정치인들의 단면을 보여주는 듯 해 씁쓸함을 자아낸다.

수 주째 TOP10에 오르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이슈는 지난 26일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페스타’에서 여성당원들이 장기자랑 중에 일부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반바지 차림으로 엉덩이 춤을 춘 것으로 자유한국당의 젠더감수성을 비판하는 여론이 조성되었다.

이 외에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양현석 YG 대표, 조재범코치의 상습적 성폭행으로 곱지 않은 눈길을 받고 있는 쇼트트랙 대표팀이 훈련 도중 임효준이 후배 황대헌의 바지를 벗기는 사건으로 한 달간 남녀 대표팀 전원이 진천선수촌에서 집단 퇴촌되는 사건, 그리고 음주운전 단속 기준 및 처벌을 강화하는 ‘제2 윤창호법’이 지난 25일부터 시행된 것 등이 한 주간의 포털 실시간검색어를 장식했다.

매 주 수요일에 발행되는 ‘위클리봄(Weekly Bom)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현대인들에게 한 주간의 주요 이슈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다.

위클리봄을 구독하기 위해서는 에스트리(S-Tree) 사이트에 접속해 구독신청을 하거나 에스트리 공식 페이스북에서 친구신청을 하면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