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류마티스, 만성 질환으로 관절 변형되기도
[건강정보] 류마티스, 만성 질환으로 관절 변형되기도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 체계에 이상이 발생하여, 외부의 균으로부터 자신의 몸을 보호하고 지켜내야 할 백혈구가 오히려 자신의 신체 일부를 공격하는 현상을 자가면역 증상이라고 한다. 여러 신체 부위 중 특히 관절 부위를 공격하는 상황을 바로, 류마티스라고 한다.

그로 인해 여러 현상이 발견되기도 하는데, 그중 가장 잘 알려진 증상이 바로 손가락 마디 통증이다. 이는 주로 아침에 발생하며, 30분에서 1시간가량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그리고 팔이나 다리, 손목, 발목 등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이 질병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그 외에도 입맛이 없고, 전신에 힘이 없으며, 근육통, 미열 등의 증세가 발견된다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이지스 수원점 한의원 안건우 원장

이는 만성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하더라도 증상이 다시 나타날 확률이 높다. 또한, 이를 계속 방치하여 증세가 더욱 악화하게 되면, 관절에 손상이 일어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관절이 변형되거나 파괴가 될 우려가 있다. 

이지스 수원점 한의원 안건우 원장은 “같은 류마티스 질환이라고 할지라도 사람마다 발견되는 증상이 다르다. 또한, 발생 요인이 개인마다 다양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적절한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 및 식습관을 통해 면역 기능을 높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