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청소년 소통공간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 문열어
시흥시, 청소년 소통공간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 문열어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2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오는 16일 군자동 지역 청소년들의 전용공간으로 다양한 수련·체험·문화 활동의 허브역할을 할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를 개관한다.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시흥시 군자로 514, 거모프라자 5층)는 시에서 매입 후 2019년 1월 내부 리모델링 공사를 추진해 4월 준공 완료한 연면적 722.9㎡의 시설이다.

북카페, 댄스연습실, 코인노래연습실, VR실, 동아리실 등이 갖춰져 있다.

지난 5월 시흥기독교청년회(시흥YMCA)가 위탁단체로 선정돼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 청소년들의 자기 주도적이고 창의적인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가 지역의 소외되고 갈 곳 없는 청소년들이 한 곳에서 함께 소통하고 어울릴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역사회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소년 소통공간을 많이 확보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는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청소년들 누구나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휴관일은 월요일·공휴일·5주 차 일요일이며 프로그램 운영과 시설이용에 대해서는 군자동 청소년문화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