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미니게임, 홍보 마케팅 전략의 새로운 도구로 '주목'
브랜드 미니게임, 홍보 마케팅 전략의 새로운 도구로 '주목'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를 잇는 기업의 마케팅 도구 '게임'.. 고객 재방문율 및 구매율 증가

최근 들어 기업의 홍보 마케팅 전략이 변화하고 있다. 일방향 커뮤니케이션이 주를 이루었던 과거에 비해, 요즘에는 고객의 소통과 경험을 통한 브랜드의 인지도 재고와 명성 유지에 많은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현재까지 쌓아온 복잡 다양한 홍보 마케팅 전략 데이터 중에서 브랜드 특성에 부합하는 적절한 수단의 선택이 기업 입장에서도 중요할 터. 최근에는 모든 이에게 친숙한 ‘게임’을 활용해 기존 고객의 재방문율을 높이고, 새로운 고객을 확보하고자 하는 시도들이 눈에 띈다. 고객의 유입을 늘리기 위해 이용하던 SNS에 이어 게이미피케션을 적용한 게임을 마케팅 도구로 활용하는 기업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브랜드 미니게임’이 마케팅 담당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브랜드 미니게임(Branded Mini-Game)은 강력한 소셜 기능을 포함하고 있는 HTML5 게임으로, 게임이 주는 몰입감과 자연스러운 브랜드 체험 효과를 통해 효율적으로 광고주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툴로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모바일 게임 솔루션 전문기업 이모지게임즈에서 선보이는 브랜드 미니게임은 광고사에서 자신들의 브랜드 게임을 코딩 없이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스마트한 DIY 스튜디오를 제공, 다양한 게임 템플릿을 갖추고 있다.

이는 비용 절감 및 제작 기간의 단축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소셜 기능과 고객 DB 확보, 동영상 시청, 쿠폰 다운로드 등의 고객 액션 기능으로 다양한 마케팅 전략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HTML5로 제작되어 다변화하는 스마트 환경에 대응할 수 있으며 웹, 모바일을 비롯하여 각종 스마트기기와 높은 호환성을 보인다. 이를 바탕으로 광고주의 홈페이지, 페이스북 이벤트 및 모바일 앱에서도 도입이 가능해 고객 유지와 브랜드 가치 제고에 뛰어난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에 국내 유수의 기업들이 브랜드 미니게임의 효용성을 바탕으로 이를 활용해 이벤트를 실시, 고객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내며 광고주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선사하고 있다. 최근 신라인터넷면세점은 모바일 앱에 게임 포털 서비스인 ‘오락실라’를 구축하여 ‘퍼피팡’, ‘퍼피런’, ‘퍼피포켓’ 등 5개의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새로운 게임이 추가될 예정이다. 이는 고객 참여율과 플레이 비율, 앱 재방문율이 높아 우수한 마케팅 효과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모지게임즈는 “최근 기업 및 브랜드 마케팅 전략은 고객의 체험을 기반으로 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라고 말하며, “기업들이 보다 친근하고 몰입도를 가진 브랜드 미니게임을 통해 충성도 높은 고객군 유치에 높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브랜드 미니 게임은 일용 소비재, 식음료, TV&미디어, 은행, 재무 서비스, 보험, 마케팅 및 브랜드 에이전시, 모바일과 통신 네트워크, 게임 개발사, 스포츠 용품 제조업체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며 시장 범위를 넓히고 있다. 제공 중인 다양한 종류의 게임은 '브랜드 미니 게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