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자작나무숲 특화' 명품 숲 조성 추진
제천시, '자작나무숲 특화' 명품 숲 조성 추진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는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박달재 인근 시유림(백운 평동리)에 자작나무 명품 숲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입목벌채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국·도비를 지원받아 약 10ha 규모로 3만 그루의 자작나무를 조림한 후 3년까지 풀베기 등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작나무는 강원도 못지않게 추운 제천에서 잘 자랄 수 있는 나무로 북한의 산악지방을 시작으로 멀리 시베리아까지 추운 지방의 대표적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오래전 자작나무는 불을 붙이면 잘 붙고 오래 타서 북부 지방 일반 백성들이 주로 땔감으로 사용했고 탈 때 나는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자작나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최근 들어 자작나무는 이국적인 느낌에 경관이 수려해 관광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강원도 이남에서는 제천이 거의 유일하게 자작나무숲을 조성할 수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적 명소의 명품 숲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산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산림의 공공성 강화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