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차량번호 앞자리 3자리로 변경... 인식시스템 업데이트 당부
시흥시, 차량번호 앞자리 3자리로 변경... 인식시스템 업데이트 당부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9월 1일부터 신규 승용자동차(자가용, 렌터카)의 번호판 앞자리가 2자리에서 3자리로 변경된다.

신규 번호판은 기존 흰색 번호판에 앞 숫자만 추가된 현행 '페인트식'과 앞 숫자와 국가상징 및 축약 부호, 위·변조방지 홀로그램 등이 추가된 '재귀반사식 필름식'(필름식은 2020년 7월부터 도입 예정)의 2가지 방식으로 제작된다.

아파트, 주차장, 쇼핑몰 등에 설치된 기존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은 8자리 새로운 번호판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모든 시설물의 관리자들은 9월 신규 번호판 도입 전까지 시스템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시는 신규 번호판 미인식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자 지난 4월부터 아파트, 쇼핑몰, 주차장 등을 대상으로 시스템 업데이트 및 사전점검 홍보를 진행해왔으며 오는 8월까지 정보에 취약한 소규모 상가 등 민간 부문에 안내장 발송과 전화 및 대면 홍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 담당자는 "자동차등록번호 체계 변경에 따른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업데이트를 지속해서 홍보할 것"이라며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관리 주체는 기한 내에 꼭 업데이트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업데이트는 해당 시스템 납품 및 유지관리업체를 통해 가능하며 기타 기술적 사항은 국토교통부,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에 문의하면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