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전국 청소년 무도대회 20일 개막... 태권도·합기도 대회 열려
보은군, 전국 청소년 무도대회 20일 개막... 태권도·합기도 대회 열려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1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실상부한 '스포츠의 메카' 충북 보은군에 전국 무도인의 발길이 이어질 예정이다.

군은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제19회 호국화랑기 전국 청소년 무도대회'가 개최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청소년화랑단연맹(회장 노재전)이 주최하고 보은군, 충청북도, 충청북도교육청이 후원하는 이번 호국화랑기 전국 청소년 무도대회는 대한민국 대표 격투기 종목인 태권도와 합기도 2종목에 19세 이하 청소년들이 참가하는 역사 깊은 대회이다.

대회에는 전국 태권도, 합기도 선수 및 지도자·임원 등 1천500여 명이 참가하며 대회 첫째 날에는 태권도 종목으로 공인 품새, 3인 품새, 2인 3조 품새, 겨루기, 3:3 겨루기, 태권 체조 등 여섯 종목이 실시된다.

대회 둘째 날인 일요일에는 합기도 종목에서 낙법 멀리넘기, 낙법 높이넘기, 격기, 호신술, 개인 쌍절곤 등 다섯 종목의 개인전 토너먼트 경기가 펼쳐진다.

군 체육 관계자는 "이번 주말 열리는 제19회 호국화랑기 전국 청소년 무도대회 기간 내내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관계자들로 보은군 국민체육센터에 들썩들썩 활기가 가득할 것"이라며 "보은군을 방문한 선수단이 보은군에서 식사와 숙박을 하면서 지역경제에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을 많이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