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무더위 날리는 이색 분수 '눈길'
영동군, 무더위 날리는 이색 분수 '눈길'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7.3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에 한여름 특별한 매력으로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려버리는 이색 분수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본격적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시원한 물줄기에 더위를 씻어내고 자연과 휴식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어 군민들의 새로운 문화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많은 군민과 관광객이 오가는 과일나라테마공원과 용두공원 중심부에 자리 잡은 분수들은 세찬 물줄기와 함께 한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린다. 가슴 속까지 시원해지는 물을 내뿜으며 군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고 있다.

과일나라테마공원 내 세계과일조경원 옆 분수는 군의 지역특산물인 와인병을 형상화했다. 1.8m×1.8m×3m 규모의 분수 주변은 여름이면 장난꾸러기 아이들의 놀이터로 변신한다.

분수 주변에는 약 50m 구간에 흐르는 야트막한 인공 물길과 야외 물놀이장까지 더해져 더위에 지친 어린이들의 놀 거리로 더욱 풍성해졌다. 와인을 따르듯이 분수 노즐에서 솟구치는 물줄기가 아이들을 연신 자지러지게 만든다.

가동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야간에는 용두공원 내 위치한 음악분수가 힐링과 청량함을 선사한다.

때로는 은은하고 때로는 강렬한 조명들이 주변 공원경관을 더욱 부각한다. 지난 2007년 설치된 이 음악 분수는 지름 21m 규모로 280개 노즐과 285개 LED 수중 등을 갖췄다.

20m의 높이의 물줄기가 다양한 조명과 어울려 낭만적이고 환상적인 야간경관을 연출하며 국내외 대중가요 리듬에 맞춰 춤을 춘다.

이 음악분수는 6월부터 9월까지 매일 오후 8시부터 8시 30분까지, 9시부터 9시 30분까지 30분간 매일 2회씩 형형색색의 화려한 조명과 함께한다. 두 곳 모두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를 바라보고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며 더위와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기에 제격이다.

군은 주기적인 시설물 점검과 철저한 위생·안전관리로 군민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분수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무더위에 지치기 쉬운 시기에 군민들의 피로를 덜고 소소한 즐거움을 주기 위해 여름철이면 이색 분수를 운영하고 있다"며 "일상의 답답함을 풀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힐링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