鄕軍 각성 촉구 기자회견
鄕軍 각성 촉구 기자회견
  • 미래한국
  • 승인 2006.03.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넷 등, “鄕軍은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라”주장
자유진영 시민단체들이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의 안보활동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민국병장연합회·자유수호국민운동·자유넷·자유개척청년단·자유동맹국민연합·나라사랑노인회·나라사랑시민연대·북한민주화운동본부·실향민중앙협의회·애국국민운동대연합·무한전진·6.25참전태극단전우회·해군동지회 등 관계자 30여 명은 10일 오후 서울 잠실 향군회관 앞에서 “안보활동을 포기한 향군은 각성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1시간 가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회견은 향군이 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와 협의를 거쳐 안보활동비를 전액 삭감했으며, 핵심부서인 안보국을 다른 부서와 통폐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고, 모든 문서에서 ‘안보’라는 단어를 삭제할 예정이라는 최근 언론보도에 따른 것이다. 이들은 성명에서“국가보훈처장이 재향군인회에서 사용하는 모든 문서에 안보라는 단어를 삭제하라고 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예산할당을 무기로 ‘안보 삭제’를 지시한 박유철 보훈처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북한이 중거리 미사일을 휴전선에 전진배치하고 10만 특수부대가 남한을 위협하고 있는 시점에 ‘안보폐기’는 김정일에 무조건 항복하겠다는 서약이나 다름없다”며 “향군은 정부의 압력에 굴복하지 말고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천용택 전 국정원장의 향군회장 출마설과 관련, “천씨는 2002년 대선 당시 김대업 병풍공작의 배후인물이며 ‘안기부 X파일’의 주 책임자로서 향군 회장은커녕 회원 자격조차 없는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향군은 이들 시민단체에 서한을 보내 “‘기자회견’등을 이용해 특정 후보 예정자에 대해 비하성 주장을 하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할 경우, 제재 조치를 하도록 되어 있다”며 회견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이들은 향군의 서한발송과 관련, “향군이 정부의 눈치를 보는 나머지 음해*비하성 주장과 사실 전달도 구분 못하고, 시민단체의 활동을 선거와 결부시켜 주제넘게 간섭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