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슈퍼100 그래놀라’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 확대
한국야쿠르트, ‘슈퍼100 그래놀라’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 확대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쿠르트가 최근 그래놀라 특유의 바삭함과 고소한 맛이 살아있어 바쁜 아침 집이나 회사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슈퍼100 그래놀라’를 선보이며 떠먹는 발효유 ‘슈퍼100’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나섰다.

‘슈퍼100’은 국내 최초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국산화를 실현한 제품이다. 1985년부터 3년간의 연구 끝에 한국인 유아의 장에서 분리한 한국형 비피더스균을 사용했으며 한국야쿠르트 대표 특허유산균 HY2782로 건강을 더했다. 딸기, 블루베리, 복숭아, 플레인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다. 2017년에는 ‘짜먹는 슈퍼100’ 2종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한국야쿠르트 ‘슈퍼100’은 지난해 출시 30주년을 맞은 장수 브랜드이다. 출시 첫해 일 평균 10만개 판매로 시작해 92년에는 하루 86만개까지 팔리며 국내에 떠먹는 발효유 붐을 일으켰다. 최근에도 누적 판매개수 43억개를 기록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야쿠르트가 이번에 출시한 ‘슈퍼100 그래놀라’는 귀리, 현미, 호밀 등의 건강한 곡물에 꿀과 견과류를 넣어 만든 시리얼 제품이다. 떠먹는 발효유 ‘슈퍼100’과 함께 섭취하면 그래놀라의 바삭함과 요거트의 상큼함이 어우러져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도 적합하다. 기호에 맞게 꿀과 과일을 곁들여도 좋다.

패키지는 소비자 편의성을 고려해 이지컷(easy-cut) 포장을 적용했다. 스틱형으로 부피가 크지 않아 휴대가 용이하다.

변경구 한국야쿠르트 마케팅 상무는 “슈퍼100 그래놀라‘는 바쁜 아침, 발효유에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영양 간식이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의견을 반영한 제품발굴과 연구개발을 지속해 새로운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제품 구매는 한국야쿠르트 온라인몰 하이프레시와 프레시 매니저를 통해 가능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