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나의 꿈을 찾아 비상하자'... 여성 대상 전문코칭 교육과정 운영
서초구, '나의 꿈을 찾아 비상하자'... 여성 대상 전문코칭 교육과정 운영
  • 강해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운영하는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가 여성들의 잠재적 가능성을 개발하고 일자리 연계, 지역사회 참여 등 일련의 과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는 결혼과 육아로 접어 두었던 여성들의 꿈을 찾아주고 사회적 역할을 하도록 돕는 전문코칭 교육과정이다.

'나의 꿈을 찾아 비상하자'는 뜻에서 '나비코치'라는 이름이 붙여졌고 삶의 균형, 만족감 향상, 인간관계 개선 등 코칭을 통해 숨겨진 자신의 역량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구는 지난 2015년 한양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를 개설했다.

전국 1위의 고학력도시인 만큼(서울서베이도시정책지표조사 4년제 대졸 이상 가구주 비율 61.7%) 여성들의 잠재적 가능성을 키우는 서초만의 특화된 자기개발 프로그램이 필요했다. 그런 배경에서 만든 것이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다.

구는 '나비코치 아카데미'를 기본과정에서부터 심화과정으로 배움이 이어지도록 했고 '나비코치단'을 구성해 외부 자원봉사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 참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반포도서관, 방배교육지원센터 등 4곳에 나비코칭 카페를 만들어 코칭카페 활동 등 일자리 지원을 연계했다.

올해가 4년째, 그간 약 15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수료생의 98%가 만족하고 수료생의 약 50%(75명)는 예전 경력을 다시 이어 재취업을 하거나 부모코칭 전문가, 진로코칭 강사, 인성교육 강사, 심리상담사, 작가, 비영리단체 활동가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다른 많은 곳에서도 '경단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있지만 일회성 교육으로 끝나지 않고 코칭카페 활동이나 아니라 다른 직업교육까지 연계해 주는 것은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의 특징이다.

향후 구는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 수료생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오는 9월 서초여성가족플라자와 함께 '서초 우먼컬리지'를 운영하는 것으로 '코칭상담 전문가 과정'과 '문화예술기획자 과정'의 특화 교육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제5기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 기본과정 수강생을 오는 21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기본과정은 내달 4일부터 11월 27일까지 매주 수요일 10시 서초구청 9층 교육장에서 진행된다.

코칭의 개념과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고 코칭스킬(경청·질문·반응하기)과 프로세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과 실습을 병행할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서초구 거주 20∼50대에 이르는 여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서초구청 여성보육과로 제출하면 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나비코치 과정에는 지난 날 경력단절여성으로 겪었던 어려움을 서초 여성들에게 되풀이하지 않게 만들고 싶은 제 마음을 담았다"며 "꿈을 향해 도전하는 여성들을 응원하고, 나비효과처럼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