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전립선염, 조기에 잡아야 만성 위험률 낮춰
[건강정보] 전립선염, 조기에 잡아야 만성 위험률 낮춰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9.08.1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립선염은 많은 성인 남성들이 한 번쯤은 고민을 해보았을 정도로 흔한 남성 질환 중 하나이다. 이는 각종 증상을 동반하여 일상생활을 상당히 불편하게 만드는 데,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증세 중 하나는 바로, 배뇨 장애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한밤중에 소변이 마려워 깨거나 방금 전에 소변을 보고 왔지만, 또다시 요의를 느껴 화장실을 찾는 등의 증세가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소변을 볼 때 통증이 느껴질 수 있으며, 참기 힘들 정도로 소변이 마려운 경우도 있다. 각종 배뇨 증상 외에도 다양한 증세가 발견되기도 하는 데, 조루, 성욕 감소 등의 성 기능 문제와 전신 쇠약, 식욕 감소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지스 부산점 한의원 정웅채 원장

이 같은 증상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계속 내버려 두게 되면, 증세가 더욱 악화될 위험이 있다. 또한, 전립선염은 만성 질환이기 때문에 초기일 때 적극적으로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조금이라도 해당 질병으로 의심이 가는 현상이 나타난다면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적절한 관리를 받는 것이 좋다.

전립선염이 발생하는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소변 역류, 세균 감염, 그리고 면역 체계의 약화로 보고 있다. 따라서 이를 원활하게 개선하기 위해서는 무너진 면역 기능을 강화해주어야 한다.

이지스 부산점 한의원 정웅채 원장은 “흡연과 음주를 피하고,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은 전립선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장시간 동안 자리에 앉아있는 습관을 고치는 것 또한 전립선염을 빠르게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