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길] 선의로 포장된 ‘성평등’ 혁명
[미래길] 선의로 포장된 ‘성평등’ 혁명
  • 김범수 미래한국 편집인
  • 승인 2019.08.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옥에 이르는 길은 종종 선의(善意)로 포장된다. 에덴동산에서 뱀은 이브에게 금단의 열매를 먹으라고 강요하는 대신 ‘그것을 먹으면 눈이 밝아져 선악을 알게 되고 결코 죽지 않으리라’고 유혹했다. 결과는 죄와 고통, 실낙원(失樂園)이었다.

지난 7월 16일 경기도의회에서 통과된 성평등조례는 남녀 혹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선의와 평등을 겉으로 내세운다. ‘성차별’을 막기 위해 도내 공공기관은 물론 인력을 고용하는 모든 기업과 교회 등 사용자에 ‘성평등위원회’를 설치 운영하도록 하고 2조 7000억 원의 성인지(性認知) 예산을 성평등 확산교육에 사용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김범수 미래한국 편집인
김범수 미래한국 편집인

문제는 경기도 조례의 ‘성평등’이 남녀간 양성평등을 넘어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LGBT)와 같은 ‘사회적 성’(gender)을 포함한 젠더 이데올로기를 함의하고 있다는 점이다. 누구든 남성과 여성 외의 제3의 성을 인정해야 하고 동성애와 동성혼을 반대하거나 LGBT를 차별하면 정부가 나설 수 있다는 의미다. ‘남녀평등’은 조례를 법제화하기 위한 미끼로 작용한다.

그러한 사례는 이미 미국과 영국 등에서 현실화돼 왔다. 미국의 목회자는 교단에 따라 설교 중 동성애를 부정하면 처벌된다. 성경이 잘못됐다고 기록한 것을 목회자가 잘못됐다고 말하면 실제로 처벌받는 세상이 온 것이다. 학교나 직장에서는 어느 남성이 어느 날 ‘나는 여자다’라고 선언하면 여성의 권리를 부여하도록 한다.

실제 뉴욕시는 2016년 최소 31개의 성별이 존재함을 선포했고 이 같은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차별하면 1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게 했다. 금년부터 뉴욕시에서 태어나는 모든 신생아는 남성과 여성 외에 제3의 성으로 구별된다.

한편, 이 같은 남녀 해체의 젠더 이데올로기는 좌파세력의 혁명 전략전술로 이용돼 왔다. 유물론 공산주의 세력은 시장경제 자본주의 국가의 전통적 사회 질서를 허물 수 있는 혁명 전략으로서 젠더정치를 선택한 것이다.

어차피 그들의 동지가 되는 사회주의 전체주의 국가 내에서는 자유와 젠더정치가 불허되니 문제가 될 것이 없고 자유를 자유로, 민주를 민주로 파괴할 수도 없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사회에서는 이번 경기도의회의 무리한 성평등조례 통과 과정에서 보듯 진보정치를 표방해온 민주당이 정의당 등 좌파세력과 더불어 젠더 이데올로기 투쟁에 앞장서고 있는 모양새다.

성적 취향과 지향은 개인적 차원에서는 자유일 수 있지만 그러한 자유가 권리가 되면 국가체제와 사회질서는 무너진다. 자유가 권리가 되려면 주권자인 국민의 승인을 필요로 한다. 그러한 결정에서 침묵은 동의로 간주된다. 교회 뿐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려는 모든 국민들이 성평등조례와 같은 혁명세력의 도발에 저항해야 하는 이유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